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더 브라위너 매직' 맨시티, 아스널 3-0 격파…2골 1도움 적립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 더 브라위너(오른쪽)이 아스널을 박살냈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케빈 더 브라위너의 매직으로 아스널을 쉽게 격파했다. 

맨시티는 16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7라운드 아스널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케빈 더 브라위너가 2골 1도움을 올렸다. 

아스널은 오바메양, 마르티넬리, 외질, 페페, 귀엥두지, 토레이라, 콜라시나츠, 소크라티스, 체임버스, 메이틀란드-나일스, 레노 골키퍼가 나섰다. 

맨시티는 스털링, 제주스, 더 브라위너, 필 포덴, 로드리, 귄도안, 멘디, 페르난지뉴, 오타멘디, 워커, 에데르송 콜키퍼가 선발로 출격했다. 

전반전 시작하자마자 마르티넬리가 페르난지뉴-오타멘디 수비진을 헤집고 슈팅했다. 에데르송 골키퍼가 막았다. 하지만 맨시티는 전반 2분 처음으로 찾아온 기회를 마무리했다. 제주스의 크로스를 뒤에서 달려온 더 브라위너가 정확하게 찼다. 

전반 15분 맨시티가 두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로드리가 끊고 포덴과 더 브라위너, 제주스, 다시 더 브라위너를 거쳐 스털링에게 정확하게 배달됐다. 스털링이 문전에서 가볍게 마무리했다. 

전반 40분 더 브라위너는 포덴의 패스를 절묘하게 돌아 아크 왼쪽까지 이동한 이후 왼발로 구석을 찔렀다. 42분엔 더 브라위너가 포덴의 드리블이 흐르자 오른발 절묘한 슈팅을 찼다. 레노 골키퍼 손을 맞고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은 더 브라위너가 다했다. 

후반전 아스널이 의욕적으로 공격했다. 전방에서 압박했다. 후반 5분 토레이라의 아크 정면 슛이 크게 떴다. 7분 더 브라위너, 스털링, 제주스에 도달해 때린 슈팅은 떴다. 아스널은 13분 스미스 로우를 투입했다. 외질이 빠졌다. 외질이 교체된 뒤 허공에 왼발 헛발질을 했다.

16분엔 제주스가 압박으로 체임버스의 볼을 뺐었다. 1대 1 기회에서 슈팅은 레노 골키퍼가 막았다. 

3-0으로 리드 중에도 맨시티는 지속적으로 볼을 소유하고 아스널을 공격했다. 별 어려움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