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Hero] '살림꾼→기술자' 나상호, 과감한 질주+슈팅…공격 본능 발휘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19년 12월 18일 수요일
▲ 나상호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한준 기자] 대회 내내 미드필더 황인범(23, 밴쿠버 화이트캡스)의 활약이 조명받았지만, 그와 더불어 공격수 나상호(23, FC도쿄)도 자신의 기술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한국은 18일 저녁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3차전에서 일본을 1-0으로 꺾었다. 홍콩에 2-0, 중국에 1-0 승리를 거둔 것에 이어 3전 전승으로 챔피언이 됐다. 

홍콩전에 추가골을 넣은 나상호는 중국, 일본본과 2, 3차전에는 득점하지 못했으나 여러 차례 위협적인 돌파와 슈팅으로 일본 수비를 흔들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중앙과 측면, 2선을 넘나들며 일본 수비와 일대일 싸움에서 앞섰다.

나상호는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 꾸준히 대표팀에 소집됐으나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공격 지역에서 헌신적으로 수비에 가담하고 공격을 지원하며 팀 플레이에 집중했으나 공격 전개 상황에서 세밀함을 보이지 못했다.

유럽파 공격수들이 빠진 가운데 동아시아 라이벌을 차례로 만난 동아시안컵에서 나상호는 공격 지역에서 수비보다 공격에 집중하며 자신의 장기를 보였다. 중국전에 현란한 마르세유턴을 선보였던 나상호는 일본전에도 여러차례 빠른 돌파와 슈팅을 시도했다. 일본 선수들이 몸을 던져 막아야 했다.

나상호는 2018시즌 K리그2에서 광주FC 소속으로 리그 31경기에 나서 16골을 몰아치며 득점왕과 MVP를 석권한 바 있다. 이 활약을 바탕으로 2019시즌 FC 도쿄로 이적했다. 당시 최전방 공격수로 현란한 득점 기술을 보였던 나상호는 대표팀에서는 측면에 배치되어 공격을 지원하는 역할에 집중했다.

동아시안컵에서도 측면에 배치됐지만 적극적으로 최전방 지역으로 진입해 공격했다. 연계 능력과 포스트 플레이가 강점인 이정협의 곁에서 자신이 슈팅과 돌파 등 공격 마무리에 집중했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유감없이 자신의 장점을 보여줬다. 

2019시즌 J1리그 25경기에서 2골을 넣은 나상호는 자신이 뛰고 있는 일본 무대의 선수들을 상대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한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