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부산] '중량급 기대주' 박준용, 바리올트 제압하고 UFC 첫 승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12월 21일 토요일
▲ 박준용의 UFC 2번째 경기가 부산에서 열렸다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부산, 맹봉주 기자] UFC 첫 승이다.

박준용(28, 코리안탑팀)은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UFC 부산 메인 카드 미들급 경기에서 마크-안드레 바리올트(29, 캐나다)를 3라운드 종료 3-0(30-27, 29-28, 29-28) 심판 만장일치 판정으로 이겼다.

UFC 2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수확했다. 지난 8월 옥타곤 데뷔전에서 그라운드에 약점을 노출하며 아쉬움을 삼킨 박준용은 이번 승리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바리올트는 옥타곤 데뷔 후 3연패에 빠졌다.

박준용과 바리올트, 모두에게 승리가 간절한 경기였다. 두 선수 모두 이날 경기 전까지 UFC 승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박준용은 노련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 한희재 기자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체육관에 있는 팬들이 박준용의 이름을 연호했다. 팬들의 응원을 받은 박준용은 1라운드부터 기선을 확실히 잡았다. 

바리올트와 타격전에서 우위를 보였고 한차례 시원하게 테이크 다운도 성공했다. 

2라운드도 박준용의 라운드였다. 먼저 타격에서 바리올트에게 데미지를 준 뒤 테이크 다운을 하며 그라운드 및 클린치 싸움을 걸었다. 박준용이 어느 것 하나 밀리지 않았다.

끝까지 방심하지 않았다. 박준용은 노련하게 3라운드를 운영하며 바리올트의 역전 한방을 허용하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부산, 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