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본, 톱스타 열애부터 납치까지…눈 떠보니 낯선 곳 "왜 데리고 와서 고생시키냐"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방송인 이본이 과거 납치당했던 일과 자신과 관련된 루머에 대해 털어놨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방송인 이본, 코미디언 심현섭, 국회의원 이철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본은 "90년대 후반에 납치를 당한 적이 있다"면서 과거 납치를 당했던 일화와 자신의 루머 등에 대해 털어놨다.

이본은 "당시 날씨가 추워서 매니저가 차 안을 데우려고 먼저 갔고, 저는 촬영을 마무리 짓고 차로 가고 있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런데 뜻밖에 전개로 충격을 안겼다. 그가 납치를 당한 것.

이어 그는 "근데 거기까지만 기억이 난다"며 "아침에 눈을 떴는데 내 방이 아니더라. 밖에서 '데리고 와서 왜 고생을 시키냐'라는 소리가 들렸다"며 납치당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순간 느낌이 "납치는 맞는 것 같은데, 그 남자가 날 해치진 않을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이본은 "문을 열고 나가서 (납치범들에게) 물어봤더니, '제가 너무 팬이라 동생들이 데리고 왔다'고 해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여기 관광이나 시켜달라고 해 전과 막걸리를 같이 먹었다"며 털어놔 큰 담력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이본은 "집으로 돌아갔더니 다음날 집 앞에 노란색 슈퍼카가 있었고, 그 안에 편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해당 상황에 대해 이본은 "그게 그 남자의 프러포즈였다"며 "몇 번 거절하니까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납치 사건의 전말을 공개했다.

또 이본은 자신과 관련된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싸가지 없는 연예인 블랙리스트'에 올랐었다고 고백한 것. 그는 "내가 건방지고 싸가지 없는 걸로 연예계에서 상위권을 기록했다"며 "눈을 마주 보고 얘기를 나누는 습관에 상대방은 째려본다고 생각해 오해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오랜 기간 자신이 맡아왔던 프로그램의 DJ를 그만둔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돌연 DJ를 그만두게 된 이유는 어머니의 병간호 때문이었다. 이본은 "어머니의 병간호를 위해 일을 그만뒀었다"며 "내가 아니면 엄마가 스트레스받을 일이 없다고 생각했다. 나 때문에 생긴 병이라면 내가 병간호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그렇게 길어질지 몰랐다"며 "그렇게 7년이 지나갔다"고 그간의 공백기에 대해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본은 과거 톱스타와 열애 일화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김수미에게 "방송국을 오가며 만났다"며 "방송국 자판기 위에 (편지나 선물을) 올려놓으면 매니저를 통해 주고받았다"고 털어놨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