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오세훈 2골’ 한국, 우즈벡 2-1 제압…‘조 1위+8강 진출’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 오세훈 골 ⓒ대한축구협회
▲ 오세훈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5일 저녁 715(한국 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조별리그 C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조 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오세훈을 두고 2선에 정우영, 정승원, 엄원상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원두재, 김동현, 포백은 강윤성, 김재우, 정태욱, 윤종규, 골문은 송범근이다.

우즈벡도 4-2-3-1 포메이션이다. 최전방에 암디코리코프가 자리했고, 2선에 코디르쿨로프, 보조로프, 야크시보예프, 중원에는 압둘라예프, 가니에프, 포백은 알리야노프, 알리쿨로프, 코비로프, 알리요노프, 골문은 네마토프다.

선제골은 이른 시간 터졌다. 전반 5분 정승원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이 오세훈을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공식 기록은 정승원 도움, 오세훈 골로 기록됐다. 골이 터진 한국은 더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전반 9분 엄원상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를 속였지만 슈팅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전반 10분 오세훈이 떨어트린 공을 정승원이 쇄도했지만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코너킥에서 흘러나온 공을 엄원상이 슈팅으로 해결했지만 크게 떴다. 전반 16분 원두재는 결정적인 찬스에서 슈팅이 골문 위로 벗어났다. 전반 20분 한국이 실점을 내줬다. 입디코리코프가 크로스를 등으로 맞추며 행운의 동점골을 기록했다.

경기는 팽팽하게 흘렀다. 두 팀은 빠르게 공격을 이어가며 상대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40분 엄원상의 과감한 돌파 후 슈팅은 크게 떴다. 한국은 점유율을 높게 유지하며 우즈벡을 공략했다. 그러나 우즈벡의 수비는 쉽게 뚫리지 않았다. 결국 전반은 양 팀 1골씩 주고받으며 1-1로 끝났다.

후반 3분 오세훈이 내준 패스를 정승원이 쇄도했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후반 4분 야크시보예프의 중거리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후반 6분 김동현의 프리킥 슈팅이 수비에 굴절됐고 김재우가 재차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게 벗어났다. 후반 12분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은 송범근이 쳐냈고, 정태욱이 걷어냈다.

후반 14분 엄원상은 수비를 가볍게 속인 후 예리하게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 위로 떴다. 한국은 후반 14분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했다. 후반 20분 정우영은 오른발 슈팅으로 날렸지만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25분 한국의 추가골이 터졌다. 오세훈은 기습적인 터닝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다급한 우즈벡은 교체카드를 꺼내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한국은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34분 정우영인 연이어 두 차례 슈팅을 날렸지만 모두 수비에 막혔다. 우즈벡은 시간이 지날수로 공격에 무게를 두며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한국은 침착하게 우즈벡의 공격을 막았고, 결국 승리와 함께 조 1위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