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극적인 4강' 김학범 감독 "값진 승리, 흔들린 조직력 보완해야"

박대성 기자, 김성철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1월 19일 일요일
▲ 김학범 감독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김학범 감독이 극적인 4강 진출에 기뻤다. 하지만 실점 장면과 후반에 흔들린 조직력은 반드시 보완해야 했다.

한국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 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8강에서 요르단을 2-1로 꺾었다. 후반전에 실점했지만, 이동경의 천금 골로 4강에 올랐다.

경기 뒤에 김학범 감독은 "정말 어려운 경기였다. 끝까지 힘들게 뛰어서 얻은 값진 승리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흔들린 조직력에 대한 훈련을 많이 했다. 경기장에 나가면 수적으로 우위에 있음에도 어려운 상황으로 끌고가는 상황이 있었다. 간결하게 풀어나가야 한다. 그건 문제가 있다. 4강에는 반드시 수정을 해서 준비하겠다"라며 후반전 순간적으로 흔들린 집중력과 실점을 짚었다.

김 감독은 후반에 조규성과 오세훈 투톱을 세웠다. 이유를 묻자 "뛰기는 같이 뛰었지만 포지션 이동이 이었다"라고 답하면서 "요르단전은 조커에서 결정날 거라고 생각했다. 이동경 투입은 계획에 있었다. 하지만 전반에 경기가 생각처럼 풀리지 않아서 빨리 넣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동경 극장골에 정말 기뻤다. 김 감독은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결승 골을 만들었다. 선수들의 집념이다. 벤치에서는 연장전과 최악의 경우 승부차기까지 생각해야 할 상황이었다"라면서 "호주는 말레이시아에서 연습 경기를 했던 팀이다. 캄보디아에서도 했다. 두 팀을 너무 잘 알고 있다. 어떤 부분이 중요할까를 생각하고 있다"라며 인터뷰를 끝냈다.

스포티비뉴스=방콕(태국), 박대성 기자/김성철 영상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