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터트롯' 장민호 새로운 진…데스매치 영탁 '막걸리 한잔'으로 新강자 등극 [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 '내일은 미스터트롯'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장민호가 김호중의 진 왕관을 빼앗아왔다.

23일 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1차 팀미션이 펼쳐졌다.

복면을 쓰고 나와 궁금증을 모았던 삼식이는 본선 1차 팀미션에서 좋은 목 상태를 보이지 못해 아쉬운 탈락을 맞이했다.

이어 천명훈, 황윤성, 추혁진, 이도진, 최정훈, 김중연으로 구성된 아이돌부 팀미션 무대가 공개됐다. 아이돌부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완벽한 노래실력으로 최고의 무대를 완성, 전원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대디부인 유호, 박경래, 노지훈, 김인석 등의 팀미션에서는 노지훈만이 다음 라운드 진출 자격을 얻었다. 노지훈은 함께 연습하며 고생한 멤버들에게 미안해하며 눈물으 쏟았따. 

이후 유소년부 홍잠언, 정동원, 남승민, 임도형의 팀미션 무대가 공개됐다. 유소년부는 송대관의 '네박자'를 선곡했다. 그러나 메인보컬을 맡은 임도형이 박자를 틀리는 못하는 실수를 범했다. 이에 남승민 정동원만이 다음 라운드 진출 자격을 얻었다. '천재소년'이라 주목받은 홍잠언, 임도형의 탈락에 마스터들은 물론 출연진들도 함께 울었다. 

타장르부 김호중, 고재근, 미스터붐박스, 강태관은 '이대팔'로 무대를 꾸몄다. 각종 장르의 이질감 없는 융합과 꽉 찬 가창력으로 올하트를 받은 타장르부는 전원 다음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팀 미션이 끝난뒤 본선 1차전 진 발표가 이어졌다. 진 후보는 타장르부 김호중과 현역부A 장민호였다. 그 결과 장민호가 본선 1차전 진으로 등극했다. 진에 오른 장민호는 "항상 처음이라 생각하고 노래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1:1 데스매치에서는 신흥 강자로 영탁이 주목받았다. 영탁은 '막걸리 한잔'으로 객석은 물론 마스터들의 기립박수까지 얻었다. 조영수는 "너무 잘하는데"라며 놀라워했고 장윤정은 "진을 넘었다. 우승 감이다"라고 말했다. 그의 지목을 받은 천명훈은 아쉽게 탈락했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