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엠넷 '그래미어워즈' 생중계…방탄소년단, 韓가수 최초 무대 본다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1월 24일 금요일

▲ 그래미어워즈. 제공ㅣ엠넷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에서 공연하게 된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엠넷에서 생중계한다.

엠넷 측은 24일 "오는 27일 오전 9시 55분 엠넷에서 생중계되는 ‘제 6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무대에 오르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그래미 어워드’는 당대 최고 팝스타들의 퍼포먼스로 항상 화제의 중심에 섰다. 올해도 역시 대세 팝스타들이 화려한 퍼포먼스를 예고한 가운데, ‘제 6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방탄소년단도 대세 팝스타들과 특별한 퍼포먼스를 꾸밀 것으로 알려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릴 나스 엑스는 빌리 레이 사이러스, 메이슨 램지, 디플로 그리고 방탄소년단과 함께 콜라보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과연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서게 된 방탄소년단의 모습은 어떨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앞서 에어로스미스, 빌리 아일리쉬, 아리아나 그란데, 리조, 데비 로바토, 블레이크 쉘턴, 그웬 스테파니, 카밀라 카베요, H.E.R, 조나스 브라더스, 로살리아,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 YG, 존 레전드, DJ 칼리드 등 대세 팝스타들도 퍼포머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상태. 쟁쟁한 아티스트들의 화려한 무대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올해 주요부문상 후보는 기존 5개 후보에서 8개 후보로 늘어 더욱 치열한 경쟁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배드 가이’로 올 한 해 이슈의 중심에 섰던 빌리 아일리쉬와 ‘트루스 허츠’로 큰 사랑은 받은 리조 등 신예 아티스트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올해 수상의 영예는 누가 안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된다.

엠넷은 전미 레코드 예술 과학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 시상식 ‘그래미 어워드’를 2000년부터 생중계했고,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뉴 이어스 로킹 이브’ 등 다양한 시상식과 이벤트를 중계해왔다. 올해 '그래미 어워드' 생중계는 배철수, 임진모, 안현모가 해설을 맡는다.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의 생생한 현장은 27일 오전 9시 55분, 엠넷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