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 박주영, 2020년 프로축구 첫 골…서울, 케다에 1-0 리드

한준 기자 hjh@spotvnews.co.kr 2020년 01월 28일 화요일
▲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박주영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축구천재' 박주영(35, FC 서울)이 2020시즌 한국 프로축구의 첫 골을 넣었다. 

FC 서울은 28일 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케다FA(말레이시아)전으로 2020시즌 한국 프로축구 첫 공식 경기를 치르고 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2019시즌 K리그1 3위로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얻었다. 

박주영과 박동진의 투톱으로 나선 서울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선 케다의 밀집 수비에 이은 롱볼 역습에 고전했으나 전반 36분 페널티킥을 얻어 균형을 깼다.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케다 수비수 헤난 알베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 당했다. 전반 38분 박주영이 키커로 나서 강하게 차 넣었다. 박주영의 선제골로 서울은 전반전을 1-0 리드로 마쳤다.

서울은 케다를 꺾으면 AFC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올라 베이징 궈안(중국),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 등과 E조에 속한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