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이주영 품었다 "트랜스젠더여도 내 사람"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15일 토요일

▲ '이태원 클라쓰'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이태원 클라쓰'의 박서준이 이주영을 품으며 넓은 아량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광진/ 연출 김성윤)에서는 박새로이(박서준)이 마현이(이주영)을 자르자는 조이서(김다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조이서, 장근수(김동희), 최승권(류경수)는 클럽에서 여장을 하고 있는 마현이(이주영)을 마주했다. 마현이는 아직 수술은 안 한 트랜스젠더라고 고백했다.

이후 조이서는 박새로이에게 "사진보다 요리를 못하는 주방장이다. 그리고 주방장이 트랜스젠더라는 소문이라도 나면 매출에 영향이 있을 수 있다"라고 말하면서 마현이를 자르자고 설득했다.

그렇게 보고하는 목소리를 들은 마현이는 가게 한편에서 속상해 했다. 결국 박새로이는 마현이를 불러 돈봉투를 내밀며 사직을 권고하는 듯 "월급의 두 배를 넣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배 더 노력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박새로이는 "이서, 근수, 승권이 너네 모두 가게에서 깽판치고 문 닫게 한 놈들이다. 나는 세상이 기피하는 전과자다. 현이는 나한테도 너희한테도 피해 한번 안 줬다. 너희들과 같은 내사람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현이가 트랜스젠더라고 일하는데 지장있을 거 같다. 라는 놈 있음 지금 말하라"라고 신념을 내비쳤다. 그러자 조이서는 "까라면 까야지"라고 단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