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손흥민 연속골 터지지만…'강등권 팀'에 4실점 곱씹어야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 손흥민(오른쪽)
[스포티비뉴스=버밍엄(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 발끝이 달아올랐다. 연이어 상대 골망을 흔들며 토트넘 승리의 파랑새가 됐다. 손흥민 발아래서 프리미어리그 기록도 경신됐다. 하지만 팀 전체를 보면 불안한 수비가 문제다.

토트넘은 16일(한국 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에서 애스턴 빌라를 3-2로 제압했다. 총 승점 40점으로 리그 5위에 올랐고, 빌라는 승점 25점으로 17위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최전방과 측면을 오가며 토트넘을 이끌었다. 전반 추가 시간, 페널티 킥을 실축했지만 곧바로 밀어 넣었다. 후반에도 부지런히 움직였는데 좀처럼 페페 레이나 골키퍼 선방을 뚫지 못했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토트넘에 웃었고, 경기 종료 직전 완벽한 침투와 침착한 슈팅으로 역전승 주인공이 됐다.

달아오른 손흥민 발에서 프리미어리그 최초 기록이 생겼다. 손흥민은 역대 프리미어리그를 밟은 그 어떤 아시아 선수보다 많은 골을 넣었다. 애스턴 빌라전에서 50호, 51호 골을 넣으면서 아시아 최초 프리미어리그 통산 50골 돌파 기염을 토했다.

한국 기록은 이미 경신했고, 발자취가 전설이다. 2017년 11월 프리미어리그 통산 20골로 박지성을 넘었다. 지난해 11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츠르베나 즈베즈다전에서는 유럽 통산 123골로, 차범근 전 감독의 121골을 넘었다.
▲ 애스턴 빌라전 뒤에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손흥민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 개인에게도 의미가 크다. 애스턴 빌라전에서 컵 대회 포함 공식전 5경기 연속 골을 넣었는데 커리어 최초다. 기쁠 법했지만, 경기가 끝난 뒤에 “언제나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날 도와준 동료들과 주변 사람들이 없다면 불가능하다. 하지만 그것보다 어려운 경기에서 팀이 이겨 너무 좋다”라며 겸손한 소감을 말했다.

손흥민은 토트넘과 프리미어리그 최고 반열에 올랐고, 이름값에 걸맞은 활약을 하고 있다. 팀이 단단하면 손흥민 활약이 더 빛날 수 있는데 불안한 수비가 문제다. 무리뉴 감독이 부임한 뒤에 리그 18경기를 치렀는데 무실점은 3경기(번리 5-0 승, 왓퍼드 0-0 무, 맨시티 2-0 승)에 불과하다.

무실점 3경기를 제외한 15경기에서 모두 실점했다. 18경기 21실점이다. 더 불안한 건 강등권 팀에 골문을 허락했다는 점이다. 18위 웨스트햄에 3실점, 20위 노리치 시티에 2실점 했다. 강등권 바로 위 17위 애스턴 빌라에 2실점도 곱씹어야 한다. 컵 대회까지 폭을 넓히면 실점은 더 늘어난다.

수비에 일가견이 있는 무리뉴 감독 아래라 더 문제가 크다. 수비가 흔들리면 높은 곳에 도달할 수 없다. 아무리 손흥민이 분투해도 더 많이 실점하면 승리할 수 없다. 여전히 FA컵과 챔피언스리그가 남아있다. 덜 실점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 손흥민(왼쪽)과 무리뉴 감독(오른쪽)

무리뉴 부임 뒤에 강등권 팀과 결과 (현재 순위 기준)
13라운드 18위 웨스트햄 3-2 (승) 2실점
20라운드 20위 노리치 2-2 (무) 2실점
23라운드 19위 왓퍼드 0-0 (무) 0실점
27라운드 17위 거의 강등권, 애스턴 빌라 3-2 (승) 2실점
* 리그 18경기 21실점, 클린시트 3경기 

스포티비뉴스=버밍엄(영국),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