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로 식어버린 3월의 광란…비상 걸린 북미 스포츠

차승윤 인턴 기자 sports@spotvnews.co.kr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 NCAA가 무관중 리그 진행을 결정했다. ⓒ연합뉴스/AP

[스포티비뉴스=차승윤 인턴 기자]NBA(미국프로농구) 정규시즌이 중단에 이어 '3월의 광란'에도 찬물이 끼얹어졌다.

NBA 사무국은 12(한국 시간) “유타 재즈의 선수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이하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다라며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리그 일정을 연기하겠다라고 발표했다. 미국 스포츠계는 그동안 시즌 중단이나 연기를 고려하지 않았지만 NBA 리그 중단의 여파로 다른 리그들도 일정을 전면 재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전미대학체육협회(NCAA) 농구 리그는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3월의 광란으로 불리는 NCAA 리그는 프로 경기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할 정도로 대표적인 북미 스포츠 이벤트다.

NCAA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디비전 1 남녀농구 토너먼트를 포함해 다가올 대회를 최소 직원과 선수 가족들만 참가하도록 제한하겠다라며팬들이 얼마나 실망할지 이해하지만 코칭스태프와 팬, 그리고 학생 선수들의 건강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 NBA가 리그 중단을 선언하면서 NHL도 의료 전문가, 선수노조와 함께 리그 일정 재검토에 들어갔다. ⓒ연합뉴스/AP

다른 리그에도 비상이 걸렸다. 미국아이스하키(NHL)도 리그 일정을 재검토하고 있다. 미국 AP통신에 따르면 NHL NBA 시즌 중단이 발표된 후의료 전문가와 계속 상의하면서 검토 중이다라면서하루 뒤 추가 소식을 전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NHL 선수노조도내일 아침까지 논의해볼 예정이다. 결정을 내리기 전에 선수들과 상의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미국프로풋볼(NFL) 4 23일로 예정됐던 드래프트 행사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수천 명의 선수와 팬들이 참여하는 대형 이벤트라 코로나 19 확산을 고려해야 한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올해 주최지 라스베이거스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무국이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 무관중 행사 진행, 나아가 발표 형식의 방송으로 대체할 가능성까지 검토되는 중이다.

스포티비뉴스=차승윤 인턴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