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구전략 모색하나…"도쿄올림픽조직위, 연기 준비 착수"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3월 22일 일요일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2020년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코로나19 영향으로 개막 연기 준비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22일(한국 시간) “조직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림픽 개막을 뒤로 미루는 준비에 착수했다. 연기안 초안 작성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매체는 조직위와 가까운 익명의 관계자 2인 말을 인용해 이 같은 소식을 단독 보도했다. 이날 오전까지 정상 개최 뜻을 보인 일본 정부 언사와 배치되는 내용이라 관심을 모은다.

로이터는 "우리가 확보한 취재원은 연기안 초안 작성에 깊숙이 관여한 조직위 관계자와 가까운 인사"라면서 "그는 (관계자로부터) '올림픽을 미뤘을 때 상황을 시뮬레이션화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현재 조직위는 플랜 B는 물론 C, D까지 다양한 경우의 수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와 인터뷰한 또 다른 취재원은 "조직위가 올림픽 연기를 주제로 진지한 논의를 시도했다"고 운을 뗀 뒤 "한 달과 45일, 1~2년 등 다양한 연기 기한이 대화 테이블에 올랐다"고 확인시켜줬다.

일각에선 출구 전략을 조직위가 모색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세계보건기구가 펜데믹(세계 대유행)을 선언하고, 미국과 영국 독일 등 올림픽 주요 참가국이 연기를 촉구한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정치적 부담이 큰 결정을 조직위를 통해 돌파하려한다는 분석이다.

일본은 올림픽을 제때 열지 못할 경우 최소 21조 원, 최대 80조 원에 이르는 막대한 손실을 떠안는다. 텔레비전 중계권료를 비롯해 후원사 지원비, 광고비, 인건비 등에서 천문학적인 손해가 예상된다.

예상 손액이 국가 경제에 영향을 미칠 만큼 크다. 그래서 정부는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는 제스처를 앞에서 취하고 조직위가 연기 관련 실무를 뒤에서 추진하는 투 트랙 전략을 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로이터는 "현재 조직위는 (개막 연기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복수 대안을 물색하고 있다"며 정상 개최가 최우선 의제에서 밀려났음을 알렸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