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비비 렉사와 랜선 소통…글로벌 핫스타의 만남

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비비 렉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소통했다. 출처|Thom Kerr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뮤지션 비비 렉사가 만났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8일 오전 비비 렉사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영상 인터뷰를 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비비 렉사와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라이브 방송을 지켜보고 있는 팬들에게 자기소개를 했다. 친구끼리 편안하게 영상 통화를 하는 분위기로 약 30분간 진행됐고 최고 동시 접속자는 14만 명을 넘어섰다.  

비비 렉사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현재, 한국의 상황에 대해 궁금해했고 멤버들은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우리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비비 렉사는 수빈을 향해 "내 노래 중 좋아하는 노래가 무엇이냐"고 물었고, 수빈은  "'민 투 비(Meant to Be feat. Florida Georgia Line)'를 가장 좋아한다. 듣고 있으면 편안해진다"고 밝혔다.

이어 비비 렉사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 아직 공개되지 않은 자신의 신곡을 들려줬다. 신곡의 일부를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정말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팬들과 소통하는 방식, 좋아하는 음식과 가수, 음악적 영감 등 다양한 주제로 비비 렉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비비 렉사는 가수로 데뷔하기 전, 에미넴과 리아나의 '더 몬스터'를 만든 작곡가로 주목받았고, '아이 돈 워너 그로우 업' '아이 갓 유' '아임 어 메스' 등을 발표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지난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컨트리 송'을 받았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