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OK저축은행 간 진상헌 "석진욱 감독 진정성에 이적 결심"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04월 16일 목요일

▲ 진상헌 ⓒ OK저축은행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안산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프로배구단(이하 구단)이 창단 첫 외부 FA(Free Agent) 계약에 나서며 전력 강화 행보에 나섰다.

구단은 진상헌 선수와 연봉 2억 5000만원, 계약기간 3년을 내용으로 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한양대학교를 졸업한 진상헌은 지난 2007년 1라운드 3순위로 대한항공에 입단해 12시즌간 활약했다.

그는 198cm의 ‘높이’를 바탕으로 빠른 속공에 강점을 보이며 ‘베테랑 센터(Center)’로 불리고 있다. 지난 ‘2019-2020 V리그’ 31경기(109세트)에 출전해 △속공 3위(62.09%) △블로킹 9위(0.385개) 등을 기록한 바 있다. 노련한 진상헌이 팀 내 구심점 역할을 하며, 구단 전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구단은 기대하고 있다.

진상헌은 “적극적 영입의지를 보여준 석진욱 감독의 진정성에 이적을 결심했다”며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다음시즌 구단의 ‘봄 배구’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 감독은 “구단의 전폭적 지원을 바탕으로 높이와 경험을 겸비한 베테랑 선수를 영입 할 수 있었다”며 “진 선수가 맏형으로서 구단의 재도약을 이끌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구단은 이달 말까지 휴식기를 갖은 후, 다음 시즌을 위한 훈련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