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서준X아이유 첫만남…이병헌 감독 '드림' 7일 촬영 시작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5월 08일 금요일

▲ 영화 '드림'이 7일 크랭크인했다. 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박서준 아이유 그리고 이병헌 감독. 드림팀이 뭉친 '드림'이 크랭크인했다.

8일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에 따르면 16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신작 '드림'(가제, 제작 옥토버시네마)이 7일 촬영에 들어갔다.

'드림'은 선수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홍대(박서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 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홈리스 월드컵 도전을 그린 유쾌한 드라마다. 충무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서준과 이지은(아이유)을 필두로 김종수, 고창석, 정승길, 이현우, 양현민, 홍완표, 허준석, 이하늬 등 막강한 캐스팅으로 더욱 주목받는 작품이다.

영화 '사자' '청년경찰' '뷰티 인사이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흥행 불패를 입증한 박서준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휩쓸려 징계 중인 축구선수 ‘윤홍대’ 역을 맡았다. 박서준은 반강제로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감독을 맡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진심으로 팀원들을 믿고 지도하게 되는 ‘윤홍대’ 역을 통해 입체적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또한 드라마 '호텔 델루나' '나의 아저씨'를 비롯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 등의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 이지은이 홍대가 감독을 맡은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다큐멘터리 제작으로 성공을 꿈꾸는 방송국 PD 이소민 역을 맡았다. 가수 아이유를 넘어 처음 상업영화에 도전하는 배우 이지은의 새로운 모습에 관심이 쏠린다.

▲ 영화 '드림'이 7일 크랭크인했다. 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밖에 축구단의 정신적 리더 ‘김환동’ 역은 김종수, 분위기 메이커 ‘전효봉’ 역은 고창석이 맡았다. 또한 축구단의 천덕꾸러기 ‘손범수’ 역은 정승길, 소심한 에이스 ‘김인선’ 역은 이현우, 감성 충만 과격 골키퍼 ‘전문수’ 역은 양현민, 무념무상 피지컬 담당 ‘영진’ 역은 홍완표가 맡아 최고의 축구팀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구단의 사무국장 ‘황인국’ 역에는 허준석, 다큐멘터리 촬영 스태프 ‘병삼’ 역에는 이하늬가 합류했다.

이병헌 감독은 “오랫동안 준비한 작품으로 나에게 있어서도 뜻 깊은 작품이다. 훌륭한 배우들이 모이게 되었고 함께 할 작업이 기대된다”라고 말했고, 박서준은 “’홍대’로 지낼 시간이 기대되고 설렌다. 관객 여러분들께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뛰어보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지은은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인 만큼 설렘과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에 임하겠다. 한결같이 따뜻하고 배울 점이 많은 선배, 동료 연기자, 그리고 스태프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영화 '드림'은 2021년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