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공수 완벽했던 '캡틴' 오재원, 역전패에 빛바랜 활약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5월 22일 금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까지 팽팽한 승부를 이어 가던 양 팀, 3-4로 뒤처져 있던 9회초 NC가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12-6 대역전승을 거뒀고 두산과 3연전에서 위닝 시리즈를 완성했다. 

비록 팀은 패배했지만 두산의 주장 오재원은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2회초 NC 노진혁의 타석 때 오재원은 자신의 머리 뒤로 넘어가는 역방향의 타구를 긴 다리를 이용해 폴짝 따라가며 잡아냈다. 경기 초반 유희관의 어깨를 가볍게 해주는 호수비였다. 2회말 오재원은 선두 타자로 나와 기습 번트를 댔고 빠른 발로 1루에 공보다 먼저 도착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오재원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5회말 2사 1,2루 상황에서는 2루 주자 박건우를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이 과정에서 NC 우익수 권희동이 홈으로 쇄도하는 박건우를 막기 위해 송구를 했는데 공이 크게 빠지며 2개 베이스 안전 진루권이 주어졌다. 오재원의 적시타 하나가 남은 주자 페르난데스까지 득점을 하게 만든 빌미를 만든 셈이다. 9회초에는 '앉아쏴' NC 박민우의 땅볼 타구를 앉아있는 상태에서 차분하게 1루로 송구하며 깔끔한 처리를 했다. 

역전패에 묻힌 '캡틴' 오재원의 아쉬운 활약상이였다. 


머리 뒤로 넘어가는 노진혁의 역방향 타구를 쫓아가 멋지게 잡아내는 오재원


오재원, 기습 번트!


공보다 빠르게 1루 안착, 선두 타자로 나와 찬스 만든 오재원


이번엔 적시타다! 5회말 2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날리는 오재원 


'오늘 제 활약 끝내주죠?' 


앉아서도 안정적인 송구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