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산 조덕제 감독 "박준강이 이청용을 잘 막았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5월 24일 일요일

▲ 조덕제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부산 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이 울산 원정 무승부에 만족했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부산은 24일 오후 7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에 1-1로 비겼다. K리그 우승 후보 팀을 상대로 연패 사슬을 끊으며 값진 승점 1점을 챙겼다.

조덕제 감독은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 최선을 다해서 끝까지 승점 1점을 땄다. 다행이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부산 아이파크의 가능성을 올렸다. 진심으로 고맙다"라고 말했다.

부산은 이청용을 잘 봉쇄했다. 조 감독은 "박준강이 공격적인면은 부족하지만, 앞에서 압박하고 몸싸움을 했다. 이청용은 기술이 좋다. 박준강을 투입했다. 오랜만에 경기를 해서 쥐가 났다. 하지만 수비적인 역할은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병오는 뛰어나게 빠른건 아니지만, 볼 소유 능력이 좋다. 상대가 힘겨울 수 있다"라면서 "이정협은 후반전에 교체를 하려고 했다. 100%는 아니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뛰었다. 모든 선수가 열심히 뛰어서 만든 결과"라며 미소 지었다.

울산은 지난 2경기에서 7골을 몰아치며 우승 경쟁 팀 면모를 보였다. 조 감독은 "주니오가 2골씩 넣었고, 막강한 화력을 자랑했다. 하지만 공격적인 전방 압박, 우리에게 맞는 축구를 하면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게 주요했다"라고 평가했다.

스포티비뉴스=울산, 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