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야식남녀' 이학주 "이번엔 천재 디자이너, '부부의 세계' 차기작 부담 없다"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25일 JTB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된 '야식남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학주.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부부의 세계' 박인규 역할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이학주가 차기작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JTBC 새드라마 '야식남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정일우, 이학주, 연출을 맡은 송지원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이학주가 "전작 '부부의 세계' 호평으로 인한 부담감은 없었다"고 밝혔다. 

최근 드라마 '부부의 세계'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이학주가 '야식남녀'로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작품마다 캐릭터마다 변신하는 이학주는 "이번 작품에서 맡은 강태환이라는 캐릭터는 잘 나가는 디자이너다. 섬세하고 여린 감각을 가진 디자이너인데, 화려한 성공 뒤에 숨겨진 아픔이 있는 인물이다. 어떤 아픔이 있는지, 아픔을 어떻게 극복하는지 방송을 통해 봐주셨음 한다"고 말했다.

또한 '부부의 세계'에 대한 호평이 차기작에 대한 부담이 없었는지에 대해서 이학주는 "'부부의 세계' 때문에 가지는 부담은 없지만, 어떤 배역을 맡을 때마다 원래 엄청 부담을 가지는 편이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전했다. 

이어 극 중 역할 강태환을 언급하며 "본인에게 깰 수 없는 벽을 용기내 깨나가는 과정을 어떻게  잘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하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야식남녀'를 "'본방사수 각'"라고 한마디로 센스있게 밝혔다. 

그러면서 이학주는 또래 배우들과 호흡에 대해서 "다른 작품들과 다르게 금방 친해졌다. 그래서 신들을 더 풍성하게 만들 수 있는 아이디어도 많이 낼 수 있었다. 그래서 더 재밌게 촬영했다"고 답했다.

이학주는 '야식남녀'에서 천재 디자이너 강태완 역할을 맡았다. 강태환은 '넘사벽' 커리어로 누구나 부러워할 '엄친아' 캐릭터다.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는 야식 힐링 셰프 진성(정일우), 열혈 피디 아진(강지영), 잘 나가는 천재 디자이너 태완(이학주)의 경로 이탈 삼각 로맨스를 그린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25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