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이슨 "거물급과 붙는다"…메이웨더? 맥그리거?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5월 25일 월요일

▲ 마이크 타이슨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최근 복귀설로 세계 복싱 팬들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마이크 타이슨(54)이 복귀전 상대를 귀띔했다.

에반더 홀리필드(58, 이상 미국)와 맞대결 가능성은 부인했다.

타이슨은 24일(한국 시간) 미국 래퍼 릴 웨인이 진행하는 '영 머니 라디오(Young Money Radio)' 인터뷰에서 홀리필드가 복귀전 상대냐는 물음에 "적이 공개되면 모두가 놀랄 것”이라며 그보다 더 거물급 선수와 만남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많은 선수가 나와 주먹을 맞대고 싶어 한다. 이번 주 안에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여러 설이 오르내린다. 헤비급 복서인 타이슨이 웰터급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43, 미국)와 체급차를 뛰어넘는 슈퍼 파이트 가능성이 제기되는 게 대표적이다.

여기에 UFC 흥행 보증 수표 코너 맥그리거(31, 아일랜드)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타이슨은 50대 중반 나이에 링 복귀를 추진하는 이유가 돈이 아니라고 힘줘 말했다. “수익금은 전액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이라면서 "복귀전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든 내게 떨어지는 몫은 없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