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쩌다? 무관중 대종상, 초미니 박봄이 화제성 '올킬'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제56회 대종상시상식의 박봄.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처음 무관중으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그러나 화제를 올킬한 건 다름아닌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가수 박봄이었다.

3일 오후 서울 그랜드워커힐 서울 씨어터홀에서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박봄은 오프닝 무대의 주인공.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도 올랐다.

박봄은 아찔한 하이힐에, 노랑 바탕에 원색의 체크 무늬가 들어간 파워숄더 재킷과 같은 원단의 미니 원피스 차림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다소 살이 오른 듯한 비주얼에도 관심이 쏠렸다.

제56회 대종상시상식의 박봄.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박봄은 이어 대종상 시상식 시작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화려한 컬러를 지운 무채식의 초미니 의상으로 '봄'을 부르며 무대를 가득 채웠다. 피처링에 나선 브레이브걸스 은지의 랩도 무대의 맛을 더했다.

코로나19로 한동안 볼 수 없었던 레드카펫에 화려한 차림으로 오른 데 이어 오랜만에 시상식 축하 무대를 장식한 박봄의 강렬한 임팩트는 시상식이 끝난 뒤에도 여전했다. 시상식 이후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장악하며 화제성을 '올킬'한 건 다름 아닌 박봄이었다. '박봄 리즈'까지 소환됐다. 

걸그룹 2NE1 보컬 출신인 박봄은 지난해 3월 9년 만에 솔로앨범 'Spring'을 발표했고, 산다라박과 함께 부른 싱글 '첫눈'을 공개하는 등 활발히 활동해 왔다. 엠넷 '퀸덤'을 통해서도 여전한 존재감을 보였다.

한편 코로나19로 연기된 끝에 이날 개최된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최우수감독상 감독상(봉준호) 여우조연상(이정은) 음악상 등 총 5개 부문을 휩쓸었다. 또 '백두산'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남녀주연상을, '극한직업' 진선규와 '기생충' 이정은이 남녀조연상을,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과 '죄 많은 소녀' 전여빈이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 제56회 대종상시상식의 박봄. 출처|MBN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