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 트로트 인재발굴' MBC '트로트의 민족' "6살부터 70대까지…문의폭주"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6월 30일 화요일

▲ 제공|MBC '트로트의 민족'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MBC의 2020년 트로트 오디션 ‘트로트의 민족’이 지원자 접수를 시작한 가운데, 지역별 숨은 트로트 고수들의 관심과 문의가 폭주했다.

‘트로트의 민족’은 전국 팔도에서 트로트를 가장 잘 부르는 ‘진짜 트로트 가왕’을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자 접수를 받고 있다.

30일 ‘트로트의 민족’ 제작진은 “각 지역 MBC의 네트워크를 통해 숨은 트로트 고수를 발굴한다는 포맷이 알려지자,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에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MBC 안내 데스크는 물론 예능 운영부에까지 문의 전화가 빗발쳐 벌써부터 뜨거운 화제성을 실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여섯 살 어린이부터 70대 중후반 지원자까지, 나이를 초월해 실력이 출중한 트로트 인재들이 몰려들어 제작진조차 깜짝 놀랄 정도라고 귀띔했다.

‘트로트의 민족’은 남녀노소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8월 중순까지 접수를 받는다. 1차 전형을 통과한 지원자들은 이후 전국 팔도에서 지역별 예선을 치르게 된다.

제작진은 “‘지역별 트로트 인재 발굴’이라는 신선한 콘셉트에 걸맞게, 각 지역의 숨은 트로트 고수를 ‘매의 눈’으로 찾아낼 것”이라며 “차세대 트로트 열풍을 최고조에 달하게 만들 트로트 가왕이 누가될지 기대를 갖고 지켜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MBC '트로트의 민족'은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으로, 최근 ‘유산슬’이 깜짝 등장하는 첫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화제가 됐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