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몸 날려 막아 낸 2점, LG 승리 이끈 오지환의 최정상급 호수비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0년 07월 01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기는 연장 11회말까지 가는 승부 끝에 홍창기의 짜릿한 끝내기 솔로포로 LG가 4-3 승리를 거뒀다. 경기를 승리로 매조지은 홍창기가 단연 MVP지만 3회초 오지환의 호수비가 없었다면 연장 승부도, LG의 승리도 없었을 것이다. 

3회초 2사 1,3루 상황에서 KT 유한준은 뜬공을 날렸다. 좌익수와 중견수 사이, 착지 지점이 애매했던 타구는 오지환이 잡지 못했다면 행운의 적시타가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오지환은 자신의 머리 뒤로 넘어가는 타구를 집중력 있게 쫓아가 슈퍼맨처럼 몸을 날려 다이빙캐치했다. 더그아웃에서는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마운드에 있었던 투수 이민호도 그런 오지환을 바라보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호수비 후 그라운드에 누워 한동안 일어나지 못한 오지환은 더그아웃을 향하면서도 충격이 있었던 옆구리를 계속해서 만지며 힘들어했다. 

진정한 허슬 플레이의 모습을 보여준 오지환은 몸을 날려 2점을 막아 내며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몸 날려 다이빙캐치! 멋진 호수비 펼치는 오지환 

한동안 그라운드에서 일어나지 못한 오지환 


그런 오지환을 바라보며 입을 다물지 못하는 이민호 


몸 날려 막아 낸 2점, 진정한 허슬 플레이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