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효리, 윤아와 노래방 방문 사과…"요새 너무 들떠 생각 깊지못했다"[전문]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이효리와 윤아(왼쪽부터). 출처ㅣ이효리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가수 이효리가 소녀시대 윤아와 노래방 방문 후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이효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이효리입니다.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인 이효리는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2일 오전 이효리는 윤아와 음주 후 방문한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 속 감염 위험 시설 중 한 곳인 노래방에 방문했다는 지적을 받고 논란에 휩싸였다. 노래방은 현재 코인노래방처럼 영업이 금지된 곳은 아니지만 전파 위험이 높은 까닭에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관리를 받고 있다.

이효리는 최근 남편 이상순과 함께 에스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MBC '놀면 뭐하니?'에서 비, 유재석과 한 팀을 이룬 초특급 혼성그룹 '싹쓰리' 활동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이효리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이효리입니다.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