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수원] '3안타 3타점' 키움 이정후 "우측 땅볼만 만들자 생각했다"

노윤주 기자 laurayoonju1@spotv.net 2020년 07월 05일 일요일

▲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노윤주 기자] "우측 땅볼만 만들자라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섰다"

키움 히어로즈가 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10-6으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8회초 결승 적시타를 때려낸 키움 외야수 이정후였다. 이정후는 이날 5타수 3안타 3타점 맹활약을 펼쳤다.

이정후는 4일 경기 후 "팀이 어제 경기에서 져서 타점 기회가 오면  조금 더 집중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뒤 (박)병호 형이 있어서 내가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우측 땅볼만 만들어내자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섰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정후는 6-6으로 맞서던 8회초 무사 2루에서 우전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고 승기를 가져왔다. 

이정후는 3일 시작된 kt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모처럼 홈런을 때려내기도 했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커터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또, 이날 경기에서도 8회초 역전 적시타 포함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타격감을 가다듬었다.

양 팀은 타선이 크게 터지는 경기를 하지는 않았지만 필요할 때마다 타점이 나오는 등 1점차 경기를 펼쳤다.

7회까지 5-6으로 밀리던 키움은 8회 분위기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바뀐 투수 전유수를 상대로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이 좌중간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 6-6 동점을 만들었다. kt는 전유수를 바로 내렸고 이보근을 올렸다. 그러나 키움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이정후가 무사 2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때려내 7-6을 만들었다.

키움은 이정후의 8회 역전 적시타를 시작으로 9회초에도 추가 3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박준태의 우익수 오른쪽 1타점 적시 2루타와 김하성의 희생플라이 타점 그리고 이정후의 추가 좌전 1타점 적시타로 10-6 쐐기를 박았다.

스포티비뉴스=수원, 노윤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