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화+드라마의 만남…MBC 'SF8' 8부작, 8월 14일부터 금요일 편성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제공|MBC 'SF8'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SF8(에스 에프 에잇)’이 오는 8월부터 금요일 밤마다 시청자와 만난다.

'SF8'을 방송하는 MBC는 오는 8월 14일 금요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0시 대에 1편씩 총 8주에 걸쳐 전편을 공개할 예정이다.

‘SF8’은 MBC, 한국영화감독조합(DGK) 웨이브(wavve, 이하 ‘wavve’)가 손잡고, 수필름이 제작한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다. DGK에 소속된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가나다순) 감독이 참여하고, 김보라, 문소리, 신은수, 신소율, 안희연, 유이, 이다윗, 이동휘, 이시영, 이연희, 이유영, 예수정, 최성은, 최시원(가나다순) 등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면 남다른 존재감을 증명하고 있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OTT 플랫폼 wavve를 통해 먼저 전 작품이 독점 선공개되고 있는 데 이어 MBC 방송 일정이 확정됐다. 

▲ 제공|MBC 'SF8'
‘SF8’은 근 미래를 배경으로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를 영상화했다.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간병 로봇의 이야기를 담은 ‘간호중’(민규동 감독), 인공지능이 싫은 형사와 그녀의 머릿속에 장착된 인공지능 형사의 영혼 동거 SF 수사물 ‘블링크’(한가람 감독), 미세먼지가 가득한 세상 속에서 다른 삶을 사는 청춘들의 교감 이야기를 담은 ‘우주인 조안’(이윤정 감독), 미래를 예언하는 운세 서비스의 비밀을 추적하는 인물들의 이야기 ‘만신’(노덕 감독), 가상현실에 갇혀버린 BJ의 이야기인 ‘하얀까마귀’(장철수 감독), VR앱에서 서로의 얼굴을 속이고 만난 남녀의 리얼 공감 로맨스 ‘증강콩깍지’(오기환 감독), 지구 종말을 눈앞에 두고 서로를 의지하는 남녀의 이야기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안국진 감독)와 안드로이드로 소생한 아들을 의심하는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인간증명’(김의석 감독)까지 독창적이고 신선한 소재를 다뤘다.

작품과 흥행 모두 검증된 실력파 감독과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라이징 감독 등 8인의 영화감독이 연출을 맡은 만큼 ‘SF8’에 대한 영화계의 반응도 뜨겁다. '인천영상위원회'는 제작 지원에 참여했고, ‘SF8 in BIFAN’을 통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전 작품이 초청되는가 하면, ‘우주인 조안’은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초청되는 등 ‘SF8’ 전 작품은 물론 개별 작품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도인태 MBC 미디어전략본부장은 “’SF8’은 MBC의 실험정신이 잘 녹아든 프로젝트다. 영화와 드라마의 콘텐츠 경계를 넘었다는 의미 외에도 방송과 OTT 플랫폼을 넘나드는 서비스 다각화라는 의미도 함께 가지고 있다”라며, “무엇보다 개별 작품들의 매력이 뛰어나 시청자분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BC는 앞으로도 다양한 형식과 소재의 작품을 통해 시청자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