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돈내산'이 뒤통수?…유튜브 PPL 논란에 강민경은 해명, 한혜연은 인정[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 강민경(왼쪽), 한혜연. ⓒ곽혜미 기자,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다비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유튜브 PPL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해당 논란에 강민경은 적극으로 해명했고, 한혜연은 댓글 창을 폐쇄하고 광고 표기가 누락된 점을 인정했다.

디스패치는 15일 한혜연과 강민경 등 인플루언서들이 '내 돈 주고 내가 샀다(내돈내산)'는 타이틀로 리뷰를 했지만, 실제로는 협찬 및 광고를 표기하지 않은 채 건당 수천만 원의 금액을 받고 PPL을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강민경과 한혜연은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여론의 질타를 받았고, 파장은 커졌다. 실제로 강민경은 유튜브에 가방 속 아이템을 설명하거나 자주 쓰는 제품이라며 영상을 올렸고, 한혜연은 '내돈내산' 코너로 신발, 화장품 등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후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강민경과 인기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을 믿고 구매하는 사례가 늘었고, 이들이 소개한 해당 제품들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은 '자신이 직접 돈을 주고 구매해서 자주 사용하는'이라고 밝히며 영상에 광고나 PPL이라는 문구를 덧붙이지 않아 원성을 사고 있다.

더군다나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소셜미디어를 운영하는 사업자가 반복적으로 금전을 받고 구독자를 속이는 내용을 올리면 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기 때문에, 논란은 더욱 불거졌다.

▲ 강민경. 출처ㅣ강민경 SNS

그러자 강민경은 협찬 광고 물품 표기 없이 광고한 뒤 수천만 원 수익 없었다는 의혹에 해명했다. 일부 누리꾼들이 강민경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광고를 광고라고 명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비판하는 댓글을 남기자, 강민경은 이날 "오해하신 것 같다. 영상 시작 전 그리고 영상이 끝난 후 광고 표기해 두었다"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비판 댓글마다 직접 해명 답글을 남긴 강민경은 "오해가 없길 바란다.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하였다고 영상 속이나 영상의 '더보기'란에 모두 표기하여 진행했다"라고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한 특정 브랜드 협찬 여부를 묻는 댓글에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몰이나 스폰서들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강민경이 답한 피드백에 대한 비판에도 그는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 저는 어떠한 위법행위도 한 적이 없다"라고 호소했다.

▲ 한혜연의 '내돈내산' 콘텐츠. 출처ㅣ슈스스TV 캡처

반면 같은 의혹으로 구설에 오른 한혜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 측이 댓글 창을 폐쇄하고, 광고 표기 누락부분을 인정했다. 구독자 86.5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는 한혜연이 유명 스타일리스트로서 다양한 스타일 아이템을 리뷰하며 평균 수십에서 수백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몰이 중이다.

그런데 '슈스스TV' 측은 이날 가장 최근 업로드된 콘텐츠인 '슈스스가 선택한 인생샷 핫 플레이스 완전 인스타 재질 시몬스 테라스' 영상과 커뮤니티 게시물의 댓글 창을 닫았다. '슈스스TV'의 광고누락 의혹이 불거지자 비난 댓글이 쏟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슈스스TV' 측은 댓글창을 닫지 않은 다른 콘텐츠에 현 상황을 비판하는 어조의 댓글이 달리자 실시간으로 삭제에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내 '슈스스TV'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광고, 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며 의혹을 인정했다. 이어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보건 당국은 소비자를 현혹하는 SNS 허위 과대 광고로 방송인 박명수 아내 한수민과 방송인 김준희 등 인플루언서 등 15명을 적발한 바 있다. 당시 한수민과 김준희는 "깊이 반성 중이며 죄송하다"고 SNS로 특정 제품을 허위 과대 광고했다는 논란에 사과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