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참PD "샌드박스 뒷광고"vs도티 "명백한 허위"…유튜브 뒷광고 후폭풍[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도티와 샌드박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참PD. 출처| 유튜브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유명 유튜버 애주가TV참PD(이하 참PD)가 취중에 타 유튜버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비난했다가 사과했다.

참PD는 4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취중방송을 진행하며 도티 등 타 인기 유튜버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참PD는 유튜버들이 광고·협찬 표기를 하지 않는 이른바 '뒷광고'를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그는 "샌드박스 담당자 도티 연락달라. 영상과 스크린샷을 2년간 모았다. 제가 다 밝히겠다"고 샌드박스가 뒷광고를 받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허위사실이면 고소하라. 40대에 거짓말 하겠느냐"라고 주장했다. 

도티는 참PD의 방송에 댓글로 등장해 직접 해명했다. 도티는 "왜 내 진심과 회사의 진심까지 곡해하면서 이렇게 원색적인 비난을 하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그 증거가 뭔지 궁금하다. 지난 8년간 활동하면서 단 한 번도, 그 무엇도 진심을 속인 적이 없다"고 뒷광고 주장에 반박했다.

이어 "저는 이 생태계가 좀 더 바른 방향으로 나아가 더욱 성장하길 참PD처럼 바라는 사람"이라며 "내가 회사를 팔아먹기 위해 사업을 한다는 말이냐. 목숨 같은 회사다. 진의를 추측으로 왜곡해 호도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 뒷광고 의혹에 반박한 유튜버 도티. ⓒ곽혜미 기자
도티와 샌드박스 외에도 인기 유튜버 공혁준 등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던 참PD는 "술에 취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고, 이후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참 PD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 제 행동에 합리화를 할 생각은 없지만, 저는 제가 저지른 실수라 하더라도 완벽하게 제 실수를 제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가감 없이 말씀드려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것이 가능하기 위해선 제가 해당 라이브를 직접 재시청해서 피드백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라이브 원본 영상을 삭제하는 실수를 범했다"며 "절대, 결단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삭제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샌드박스와 도티에 대해 가장 크게 의혹을 제기한 참PD는 "저 때문에 마음고생 겪으신 도티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당시 라이브에서 뒷광고 유튜버들에 대한 비판적인 이야기를 나누던 중이었고, 이 과정에서 과격한 언어를 사용했다"며 "도티님께서 슈퍼챗 메시지(후원 기능을 사용한 메시지 우선 공개)를 통해 저와 대화를 처음 시도하셨을 때 후원 기능을 앞세운 일종의 기만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잠시 했다"고 오해로 더욱 과격한 주장을 하게 됐다고 했다.

▲ 참PD 라이브 방송에서 뒷광고 의혹에 대해 해명한 도티. 출처| 유튜브 방송 캡처
도티와 직접 만나서 해결하고 싶다는 참PD는 "도티님께서 허락해주신다면 직접 만나서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만, 저를 만나기 불편하시다면 불필요한 의혹제기로 의심될 만한 행동을 했던 부분에 대해 법의 심판을 달게 받도록 하겠다"며 "저의 태도가 지나쳤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참PD의 폭로 외에도 유튜버 세계는 '뒷광고 의혹'으로 혼란을 겪고 있다. 인기 먹방 ASMR 유튜버 홍사운드는 유명 유튜버들이 '뒷광고'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 같은 뒷광고 영상을 알아보는 방법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햄지, 문복희 등 유명 먹방 유튜버들이 뒷광고를 받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유료 광고 포함'이라는 문구를 뒤늦게 달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