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혁 감독, "안우진, 위기 이겨내봐야 PS 잘할 수 있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필승조 안우진에 변치 않는 믿음을 드러냈다.

손 감독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를 앞두고 패배를 되돌아봤다. 키움은  전날(4일) kt에 2-4로 패해 6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2-1로 앞선 7회초 2사 2,3루 위기에서 안우진이 황재균에게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손 감독은 당시 황재균 타석에서 안우진으로 마운드를 교체한 것에 대해 "황재균이 우투수에 상대적으로 약하고 통산 상대전적도 12타수 1안타로 유리했다. 안우진의 최근 등판도 좋았다"고 설명했다. 황재균은 3일 기준 우투수 상대 0.299, 좌투수 상대 0.365를 기록 중이었다.

그러나 안우진은 결국 실점 위기를 막지 못하고 황재균에게 일격을 당했다. 손 감독은 "2사 만루에 못 던져본 투수는 절대 막지 못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회가 생기면 경험해봐야 다음에 더 잘 던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결과적으로 졌지만 과정은 나쁘지 않았다"고 기운을 불어넣었다.

이어 "안우진이 들쑥날쑥해도 8회에 쓰는 필승조니까 믿고 기용한다. 안우진, 이영준 다 필승조로 풀 시즌을 뛰어본 적이 없다. 포스트시즌 단기전에서 승부를 보려면 두 선수가 많이 경험해봐야 한다. 결국 조상우, 김상수, 안우진, 이영준, 김태훈 5명이 해줘야 한다"고 격려했다.

스포티비뉴스=고척,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