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레에다 히로카즈, 韓영화 '브로커' 연출…송강호·강동원·배두나 합류[공식]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08월 26일 수요일

▲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영화 '브로커'(가제)에 배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왼쪽부터)가 캐스팅됐다. 제공|CJ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조르지오아르마니뷰티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일본이 낳은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첫 한국영화 '브로커'(가제)를 연출한다. 배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가 합류를 결정해 화려한 진용을 꾸렸다.

26일 CJ엔터테인먼트와 영화사집에 따르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브로커'를 연출을 결정했다. 매 작품 현실과 맞닿은 주제 의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날카로운 통찰력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다섯 차례 초청되었으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심사위원상을, '어느 가족'으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프랑스어와 영어로 연출한 최근작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까지 작품 세계를 더욱 넓혀가고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약 5년 전부터 국내 제작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구상한 끝에 오리지널 각본 작품인 '브로커'를 연출하게 됐다.

'브로커'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영화 '브로커'(가제)를 연출한다. 제공|CJ엔터테인먼트
특히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등 톱배우가 대거 캐스팅돼 눈길을 끈다. '의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송강호, 강동원이 '브로커'로 재회하며, '공기인형'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협업했던 배두나는 다시 감독과 만난다.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세 배우와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남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번 작품에 대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세 배우를 비롯해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의 힘을 빌어 촬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머릿속에서 세 명의 명배우를 움직이며 각본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인 지금, 제 마음이 가장 설레고 있습니다. 이 설렘을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도록 스릴있고, 마음이 따끔따끔하고, 애절한 영화를 만들고자 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브로커' 제작은 '#살아있다''가장 보통의 연애''국가부도의 날''마스터''검은 사제들' 등을 연출한 영화사 집이 맡았고, CJ ENM이 투자배급을 진행한다. '브로커'는 시나리오 작업 중이며, 2021년 크랭크인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