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강인 향한 유럽 언론 찬사…"19살 리더가 나왔다"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0년 09월 14일 월요일

▲ 이강인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주인공이었다. 이강인(19, 발렌시아)이 올 시즌 라리가 첫 경기서부터 빼어난 활약으로 유럽 언론 호평을 끌어 냈다.

이강인은 14일(한국 시간)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반테와 1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장해 2도움을 챙겼다. 팀 4-2 역전승에 크게 한몫했다.

최전방 섀도 스트라이커와 2선 공격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피치를 누빈 이강인은 고비마다 '도우미'로 나섰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전반 11분. 정밀한 왼발 코너킥으로 파울리스타 헤더 동점골을 도왔다.

다시 한 번 추격 고삐를 당겼다. 1-2로 뒤진 전반 39분. 카운터어택 상황에서 기민한 스루 패스로 1선 파트너 막시 고메스에게 찬스를 선물했다. 경기 시작 40분도 안 돼 공격 포인트 2개를 수확하는 절정의 컨디션을 뽐냈다.

칭찬 일색이다. 스페인 스포츠 신문 '아스'는 "이견 여지 없는 발렌시아 리더였다"면서 "전반에만 완벽한 어시스트 2개를 챙겼다. 소속 팀이 그에게 바라던, 그리고 꼭 필요한 역할을 제대로 소화했다. 레반테 전 주인공은 이강인"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영국 축구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닷컴'도 이강인에게 평점 7.9점을 부여했다. 이날 그라운드를 밟은 발렌시아 미드필더 가운데 가장 높았다. 멀티골을 꽂은 모랄레스에 이어 팀 내 최고 평점이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