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춘기록' 이창훈, 박보검 캐스팅 무산시켰다 '분노 유발자'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이창훈. 출처ㅣ청춘기록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이창훈이 ‘청춘기록’에서 혈압 상승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전작들을 통해 보여줬던 순박한 모습을 지우고 악덕 대표 이태수로 변신한 이창훈의 열연에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22일 방송에서 이창훈은 사혜준(박보검 )을 캐스팅한 감독에게 사혜준이 자신을 배신하고 이민재(신동미)과 손 잡았다고 이간질해 캐스팅을 불발시켰다.

이를 알고 찾아온 이민재를 향해 “매니저 선배로서 많은 지도편달 바란다며, 그래서 해줬잖아” 라며 "앞으로 나랑 걸리는 거 있으면 내가 방해를 할거야. 둘 다 나 버리고 갔잖아"라고 싸늘하게 말해 분노를 유발했다.

앞서 지난 5회 방송에서 이창훈은 영화 대본 리딩 현장에서 마주친 사혜준을 향해 “그렇게 잘난 척 할 수 있을 때 잘난 척 해, 나 이제 너 하나쯤 언제든 날려버릴 수 있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뱉었다.

이어 영화 관계자와의 만남을 가진 이창훈은 사혜준을 처음 봤을 때를 떠올리며 “외모도 외모지만 인성이 좋아, 얘가 안되면 정말 말도 안되잖아? 근데 안돼. 인생은 실전이잖아?” 라며 그렇게 아끼던 사혜준을 버리고 자본주의에 굴복하게 된 이유를 실감나게 표현해내며 몰입을 더했다.

이렇듯 이창훈은 주인공 사혜준의 앞길에 훼방을 놓는 악역으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고 있다. 특히 노련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력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