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 차이를 어떻게 알아…무리뉴, 골대 교체 요청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주제 무리뉴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주제 무리뉴(토트넘) 감독이 문제를 바로 파악했다.

토트넘은 25일 새벽 3시(이하 한국 시간) 마케도니아 필리프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스켄디야를 3-1로 이겼다.

이날 해프닝이 있었다. 골대가 평소보다 작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5㎝ 정도 작은 것 같다"라며 골대 교체를 요청했다.

경기 종료 후 무리뉴 감독은 "경기 전 조 하트 골키퍼가 나에게 오더니 골대가 작다고 말했다"라며 "내가 직접 가서 보니깐 작더라. 골키퍼는 모든 시간을 골대 앞에서 보내니깐 그들은 알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골키퍼가 아니지만 어렸을 때부터 축구를 알고 있었다. 골대에서 팔을 벌리고 서 보니깐 잘못되었다는 걸 알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무리뉴 감독은 "이를 알고 UEFA 직원에게 5㎝ 정도가 작다고 이야기했다. 골대 교체를 요청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역시 맹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이 기록한 3골에 손흥민이 모두 관여했다. 후반 25분 1-1이던 상황에서 결승 골을 터뜨렸다. 여기에 손흥민은 전반 5분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 후반 34분 해리 케인의 추가 골을 어시스트해 시즌 1, 2호 도움도 작성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