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대만 두 번 '쾅' 손흥민의 날카로운 왼발…"믿을 수 없다"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득점을 올리지 못했지만 날카로운 슈팅을 보여줬다.

토트넘은 27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이 첫 골을 터뜨렸다. 해리 케인의 폭발적인 드리블 이후 패스로 루카스 모우라의 득점을 도왔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 뉴캐슬이 동점을 만들어냈다. 캐롤이 헤더로 패스했는데, 다이어가 수비를 펼치다가 볼이 손에 맞았다. VAR 결과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윌슨이 골로 마무리했다. 

지난 2경기 5골 2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이날 아쉽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대신 날카로운 슈팅으로 뉴캐슬 수비진을 흔들어놨다.

골대를 두 번이나 맞췄다. 전반 30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로 감아 차면서 골대를 때렸다. 이후 41분에는 왼발로 다시 한번 골대 위쪽을 맞췄다. 득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상대를 위협할 만한 날카로운 슈팅이었다.

과거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공격수로 활약한 클린튼 모리슨은 영국 'BBC 라디오 5'를 통해 "믿을 수 없는 슈팅이다. 엄청난 힘과 정확성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정말 대단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손흥민은 전반 45분만 소화한 뒤 후반에는 쉬었다. 부상 때문이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교체를 선택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했다. 당분간 뛰지 못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