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죽느냐 사느냐 매치, 류현진 뜬다!” 美 SI가 뽑은 관전 포인트는?

네이버구독_201006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9월 30일 수요일
▲ 팀의 가을 운명을 짊어지고 등판하는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죽느냐 사느냐의 게임이다”

토론토가 운명적인, 어쩌면 올 시즌 들어 가장 중요한 경기를 치른다. 마운드에는 에이스 류현진(33·토론토)이 선다. 류현진이 토론토의 올 시즌 농사를 쥐고 있는 가운데, 현지에서도 류현진이 위기의 토론토를 살릴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토론토는 30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탬파베이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1-3로 졌다. 깜짝 1차전 선발 등판한 맷 슈메이커가 3이닝 무실점으로 자기 몫을 다했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으면서 결국 시리즈 기세를 내줬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3전 2선승제다. 즉, 토론토는 앞으로 한 판만 더 지면 탈락한다. 이 중대한 경기에 토론토는 ‘아꼈던’ 류현진을 투입한다. 류현진은 1일 오전 5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릴 탬파베이와 2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이왕이면 2차전에서 끝내고 싶은 탬파베이는 타일러 글래스노가 선발로 류현진 저지에 나선다.

미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이하 SI)는 30일 경기 프리뷰에서 “토론토는 화요일(1차전) 선발로 가장 깜짝놀랄 만한 선택을 했다. 그들은 맷 슈메이커에게 몇 이닝을 맡기기로 했다”면서 “이것은 이번 경기(2차전)에 그들 최고의 선발투수인 류현진을 마운드에 올려놓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예고했다.

이어 SI는 “좌완 류현진은 좌타자를 상대로 0.250의 피출루율, 우타자를 상대로 0.293의 피출루율을 기록했다. 반면 탬파베이는 우완을 상대로 100의 조정 OPS(OPS+), 그리고 좌완을 상대로는 확실히 나은 112를 기록했다”면서도 “이것이 아주 주요한 요소가 될까? 아마도 아닐 것이다. 다만 팩트는 확실하다”고 이것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