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롭의 분노와 좌절감…VAR 판정과 판 데이크·티아고 부상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 위르겐 클롭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위르겐 클롭(리버풀) 감독에게 힘든 하루였다.

리버풀은 17일(한국 시간) 에버턴과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결과보다도 내용이 좋지 않았다. 석연치 않은 VAR 판정과 주축 선수들의 부상 소식까지 들려왔기 때문이다.

버질 판 데이크는 경기 시작 5분 만에 다쳤다. 공격 과정에서 에버턴 골키퍼 조던 픽포드와 충돌하며 무릎을 다쳤다.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 몸을 추슬러봤지만 돌아오지 못했다. 영국 매체 '더 선'에 의하면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7~-8개월가량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올 시즌 합류한 티아고 알칸타라도 다쳤다. 히샬리송이 강하게 태클했고, 티아고가 쓰러지고 말았다. 경기 후 위르겐 클롭 감독은 "부상이 염려된다. 어느 정도 상태인지 확실히 알지 못한다. 솔직히 말해 좋아 보이지 않는다"라고 좌절했다.

분노한 순간도 있었다. VAR 판정 때문이었다. 전후반에 각각 1개씩 VAR 판정 결과가 리버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판 데이크가 픽포드와 충돌할 때 주심은 픽포드를 퇴장시키지 않았다. VAR 결과 판 데이크의 오프사이드가 불렸기 때문이다.

또한 경기 추가 시간에 헨더슨의 골이 터졌지만 VAR로 취소됐다. 주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헨더슨의 골을 도운 마네가 오프사이드에 있었다고 봤다. 

클롭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우리는 그 장면을 다시 봤다. 왜 오프사이드인지 모르겠다"라며 "나는 VAR를 지지한다. 내가 본 장면은 오프사이드가 아니었다"라고 아쉬워했다.

경기를 지켜본 과거 아스널 출신의 세스크 파브레가스는 SNS를 통해 "어떻게 저 장면이 오프사이드지?"라고 반응했고, 과거 토트넘에서 뛰었던 저메인 제나스도 SNS로 "리버풀은 오늘 판정으로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