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수가 甲’ 스트레일리-브룩스-로하스, 내년에도 볼 수 있나

네이버구독_201006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 재계약 여부가 화두로 떠오른 브룩스-로하스-스트레일리(왼쪽부터)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김태우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선수 수급 시장을 예상하기 어렵다”

10개 구단 외국인 담당자들은 그간 수집한 정보를 토대로 막바지 외국인 선수 리스트 정리에 들어갔다. 이제 메이저리그(MLB) 구단에서 추가로 풀리는 선수들에 대한 평가 정도만 남았다. 

올해는 외국인 담당자들 또한 굉장히 힘들었던 시기로 기억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기본적으로 정보 수집이 힘들었다. 마이너리그 일정이 사실상 전면적 중단되는 바람에 리스트에 있는 선수가 1년 내내 한 경기도 나서지 않은 사례가 속출했다. 이동 자체가 쉽지 않아 현지 활동도 위축됐다. 게다가 올해 미국 선수 시장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 구단 외국인 담당자는 “시장 자체를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일단 투수 쪽은 그래도 쓸 만한 선수들이 나오는 반면, 야수 쪽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전반적인 시선이다. 다만 쓸 만한 투수들은 KBO리그 구단 및 일본 구단들도 모두 지켜보고 있다.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그래서 올해 좋은 활약을 펼친 외국인 선수를 보유하고 있는 구단은 사정이 한결 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좋은 활약을 했다고 해서 꼭 팀에 잔류한다는 보장은 없다. 각 구단들이 올해 연봉보다 대폭 좋은 조건을 제시할 것으로 보이지만, 선수 우위 협상 테이블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미국도 미국이지만, 일본도 경계해야 할 변수다. 일본 구단들이 시즌 뒤 오퍼를 던져 재계약 판도가 뒤집어진 건 지난해에도 사례가 있었다.

여러 선수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큰 관심을 모으는 선수들은 애런 브룩스(30·KIA), 댄 스트레일리(32·롯데), 멜 로하스 주니어(30·kt)다. 세 선수는 올 시즌 KBO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성적을 낸 외국인 선수들이었다. 단순히 성적이 아닌, “내년에 남아도 잘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줬다는 게 중요하다. 그만큼 많은 장점을 어필했다.

로하스의 올해 성적은 굳이 수치를 나열하지 않아도 될 정도다.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에 가장 가깝다는 표현이 모든 것을 대신한다. 브룩스와 스트레일리는 올해 신입 외국인 투수 중에서는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남겼다. 

KBO리그에서 활약한 외국인 선수들이 MLB로 금의환향하는 사례는 조금씩 많아지고 있다. 에릭 테임즈, 메릴 켈리, 조쉬 린드블럼은 보장 계약을 맺고 돌아갔다. 브룩스 레일리나 다린 러프처럼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케이스도 있다. 게다가 KBO리그는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가장 안정적으로 시즌을 소화했다. 평가를 제대로 할 만한 여건이 된다. 

로하스는 이미 MLB 구단들의 관심을 받은 경력이 있고, 브룩스나 스트레일리 또한 적지 않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예상이다. 

한 관계자는 “이 선수들의 계약 조건이 구체적으로 어떤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미국도 올해 마이너리그가 멈췄다는 변수가 있다. 한국에 남는다면 다년 계약을 요구할 수 있을 것이고, 선수의 의지에 따라 금전을 손해 보더라도 도전할 수 있을 것이다. 외국인 선수들 사이에서 MLB 복귀 이야기는 날이 갈수록 더 많아지는 상황이고 정보 공유도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오프시즌의 뜨거운 화두 예약이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