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리뉴, “손흥민-케인 조합? 포체티노 시절부터 시작”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무리뉴와 손흥민(오른쪽)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주제 무리뉴 감독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언급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 오전 5(한국 시간)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1점으로 5위로 올라섰다. 번리는 18위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케인을 두고 2선에 손흥민, 은돔벨레, 모우라가 자리했다. 중원에는 호이비에르와 시소코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데이비스, 다이어, 알더베이럴트, 도허티, 골문은 요리스다.

이번 경기에서도 손흥민과 케인의 조합이 골을 만들었다. 후반 31분 라멜라의 코너킥을 케인이 머리로 돌려놨고, 손흥민이 머리로 해결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1위가 됐고, 케인은 도움 단독 1위를 이어가게 됐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의 조합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그는 영국 공영방송 ‘BBC'를 통해 두 선수의 호흡은 포체티노 감독 시절부터 온 것이다. 모든 평판을 나 혼자 받고 싶지 않다. 포체티노 감독과 나누고 싶다고 했다.

이어 그들은 오랜 시간 함께 뛰었다. 아마 다른 방식으로 뛸 수도 있다. 왜냐하면 이제 케인이 항상 9번 역할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나를 더 기쁘게 하는 건 두 선수가 정상급 선수면서 친구고 이기심 없이 팀을 위해 뛴다는 것이다. 훌륭한 선수, 훌륭한 두 사람이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