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아라 개천용' 곽정환 PD "제가 찍었지만 드라마 정말 재밌다"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27일 화요일

▲ 정웅인, 권상우, 곽정환 PD, 김주현, 배성우(왼쪽부터). 제공| SBS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곽정환 PD가 드라마의 재미를 자신했다.

곽정환 PD는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찍었지만 재밌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곽정환 PD는 "가치 있는 드라마가 어떤 걸까, 내가 하는 연출이라는 작업이 어떻게 하면 의미있을까 고민했는데, 좋은 얘기, 따뜻한 얘기, 감동을 줄 수 있는 의미있는 작업이 아닐까"라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주면서도 재밌게 즐길 수 있게 해야 하는 것 아닐까. 의미와 재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 위해 매일 고민하면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했다.

하이라이트를 본 뒤 그는 "제가 찍었지만 다시 봐도 너무 재밌는 것 같다. 시청자 분들도 보시면 정말 재밌다고 느끼실 것"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이 드라마는 '지연된 정의'라는 원작을 바탕으로 '날아라 개천용'이라는 드라마로 거듭났다. 독특한 제목에 대해 곽 PD는 "한국 사회에서는 더 이상 개천에서 용이 나지 않는다는 기사를 보고 굉장히 서글프고 화가 났다. 그러면 안 되는 거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살면서 부당하다, 이건 잘못됐다는 감정을 느낄 때가 많은데 드라마에서는 모든 게 가능하니까 현실에서는 어렵고 힘든 일이라도 우리 모두가 현실에서 느끼는 울분, 불만을 통쾌하게 풀어주고 속이 후련하게, 시원하게, 답답한 갈증을 해결해 주고 싶었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