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좋았니?" 찬열, 전여친 폭로에 사생활 스캔들…로제와 열애설은 '해프닝'[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엑소 찬열(왼쪽), 블랙핑크 로제.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엑소 찬열이 사생활 스캔들에 휘말렸다. 수많은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는 의혹이 제기되는가 하면, 블랙핑크 로제와도 때아닌 열애설 해프닝이 일었기 때문이다.

자신을 엑소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ㅇㅅ 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해당 글을 통해 찬열과 교제 당시 찬열이 다른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찬열과 3년동안 교제했다는 A씨는 "최근까지 3주년을 앞두고 난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 됐어"라며 찬열이 자신 모르게 다른 여자들과 관계를 맺었다며,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자신의 지인까지 10명이 넘는 이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A씨는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며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우려면 몰래 피우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피웠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라고 했다.

"여자 문제로 음악 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네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다"는 A씨는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 커지는 건 얘기 안 할게"라며 "이제 네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아. 세상 사람들이 얼마나 니가 나쁜 X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 마"라고 했다.

▲ 엑소 찬열. ⓒ곽혜미 기자

A씨는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찍은 사진을 함께 덧붙여 자신의 주장을 이어갔다. 해당 사진에는 비니를 쓰고 꽃을 든 찬열이 집으로 보이는 곳에서 '790일째 사랑 중'이라는 토퍼의 케이크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A씨가 올린 해당 사진 속 배경과 찬열의 집 내부 사진과 비교하기도 했다. 이들은 과거 찬열 친누나가 SNS에 올린 찬열 집 사진과 동일하고, 찬열이 평소 즐겨 쓰는 비니가 맞다는 이유로 A씨 주장에 힘을 싣었다.

▲ 엑소 찬열. ⓒ곽혜미 기자

해당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는 가운데, 찬열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그런데 찬열과 함께 '찬열 로제'도 함께 올라 해프닝이 일었다.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가 다정하게 찍은 사진에 디스패치 로고도 함께 담긴 사진이 퍼진 것이다. 그러나 이는 합성 사진으로 밝혀졌다. 해외 누리꾼이 드라마 촬영장에서 찍힌 찬열의 사진과 로제의 얼굴을 합성해 디스패치 로고를 붙인 사진이었다. 이미 2018년에 엑소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던 이 사진이 뒤늦게 돌아다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것이다.

▲ 엑소 찬열. ⓒ곽혜미 기자

찬열이 속한 엑소는 명실상부 K팝 톱아이돌로, 찬열의 스캔들은 화제의 중심에 섰다. 최근 유닛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영화 '더 박스' 출연 소식을 전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찬열이 이번 스캔들 관련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