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들 셋' 정주리, 난장판 된 집안 공개…처참한 현장에 동료들까지 경악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정주리가 공개한 집. 출처ㅣ정주리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방송인 정주리가 세 아들을 키우며 난장판이 된 집안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행길', '지압'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정주리의 아들들이 난장판으로 만들어둔 집안이 담겼다. 작은 레고 블럭이 셀 수 없이 거실 온 바닥에 널려있고, 치울 엄두조차 나지 않을 만큼 난장판이 되어 있어 허탈함을 자아낸다.

이 모습을 본 이지혜와 신지 역시 "주리야", "흐앙"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해 눈길을 끈다.

정주리는 2015년 결혼해 세 아들을 키우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