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맨시티설' 이강인 떠나면…발렌시아 구보 영입 추진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한일 유망주' 이강인과 구보 다케후사(왼쪽부터)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발렌시아에게 계획이 있는걸까. 이강인(19) 재계약이 불투명한 가운데 구보 다케후사(19) 영입설이 돌고 있다. 한국 유망주를 일본 유망주로 바꿀 계획일까.

이강인은 발렌시아 최고 유망주다. 유스 팀에서 성장해 2019년 1월 B팀에서 1군으로 승격했다. 코파델레이(국왕컵)를 포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교체로 출전하며 분위기를 익혔다.

번뜩이는 재능은 있었지만, 100% 장점을 발휘하지 못했다. 전술적 요인으로 측면에서 뛰는 시간이 있었다. 출전 시간 부족에 이적을 요청했는데 발렌시아는 이강인에게 구단 비전을 설명했고 잔류를 요청했다. 

고위층은 다니 파레호 등 베테랑 자원을 보내고 젊은 선수 위주로 팀을 꾸렸다. 팀에 잔류했지만 상황은 변하지 않았다. 여름 '0입'으로 현장과 프런스 갈등이 생겼다. 발렌시아는 페란 토레스 사례를 만들지 않으려고 이강인에게 재계약을 제안했지만 현재까지 보류하고 있다.

영국 '맨체스터이브닝뉴스'에서는 이강인을 맨체스터 시티와 연결했다. '수페르테포르테' 보도를 인용해 페란 토레스를 데려온 만큼, 발렌시아 유망주 이강인 영입도 무리가 아닐 거라는 분석이었다.

만약 이강인이 떠나면 대체 선수가 시급하다. 25일 스페인 매체 '데펜사센트랄'에 따르면 구보가 비야레알과 결별을 고민하고 있다. 구보는 비야레알에서 출전 시간 부족을 염려했고 빠르면 겨울 이적 시장에 팀을 떠나려고 한다. 일본 매체들도 '겨울 이적 시장까지 1개월 남은 상황에 구보의 결정이 대두되고 있다'며 이적설을 알렸다.

구보에게 많은 팀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스페인 매체 '데판사센트랄'은 '레알 바야돌리드, 발렌시아, 레알 베티스, 레알 소시에다드가 겨울 이적 시장에서 구보 영입에 관심이 있다'고 알렸다.

구보는 여름부터 레알 소시에다드와 연결됐지만, 발렌시아가 흥미롭다. 이강인과 플레이스타일이 흡사하지는 않지만 공격형 미드필더와 윙어에서 뛸 수 있어 전술적으로 유용하다. 만약에 이강인이 떠난다면 구보로 메울 여지는 충분하다. 이강인으로 준비했던 아시아 마케팅을 구보로 할 수도 있다.

물론 우나이 에메리 감독은 "구보 활약에 만족하고 있다"라며 이적설에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구보가 출전 시간에 불만을 느끼고 있고, 레알 마드리드도 성장을 바라는 상황을 고려했을 때 겨울 이적 가능성은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