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염정아 조카' 유민, '캡틴' 출연…"이모 염정아, 울면서 데뷔 뜯어말려"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캡틴'에 출연한 '염정아 조카' 유민. 출처| 엠넷 '캡틴'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염정아 조카 유민이 '캡틴'에 출연했다.

유민은 26일 방송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에 출연해 연예인 데뷔를 원한다고 밝혔다. 

유민은 염정아의 친동생이자 배우로도 활동했던 염정연의 딸이다. 유민은 엄마 염정연을 가리키며 "제 옆에 계신 분은 너무 예뻐서 제가 유일하게 질투하는 엄마"라고 소개했다. 

심사위원인 소유는 염정연을 보고 "이모인 염정아 선배님이 처음에는 (조카가 연예인이 되는 걸) 울면서 뜯어말릴 정도로 반대했다고 들었다"고 했고, 염정연은 "길이 험하고 힘들 것 같아서 언니가 처음에는 반대했다. 하지만 민이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고 있다"고 했다. 

유민은 "이모가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제가 준비한 것을 보여주면 된다고 했다. 이모가 항상 어디 가든지 이모한테 자랑스러운 조카가 될 수 있게 하라고 한다. 저 때문에 이모한테 피해가 가면 안 되니까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염정연은 1995년 차태현, 송윤아 등과 함께 제1회 KBS 슈퍼탤런트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결혼 등을 이유로 연예계를 떠나 평범한 삶을 살았다. 2011년 '무릎팍도사'에 출연한 염정아는 "동생은 두 아이의 엄마로 살고 있다"고 근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