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극적 PK골’ 안병준, “비디오 판독할 때 정신적으로 준비”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1월 29일 일요일

▲ 안병준 ⓒ한국프로축구연맹
▲ 안병준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수원, 박주성 기자] 극적인 골로 팀을 승격으로 이끈 안병준이 미소를 지었다.

수원FC29일 오후 3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플레이오프에서 경남FC1-1로 비겼다. 이로써 수원은 5년 만에 K리그1 무대로 복귀하게 됐다.

경기 후 안병준은 마지막에 극적인 마무리로 승격을 이뤄내 너무 기쁘다. 솔직히 전반부터 경기를 하면서 우리 자신들이 몸이 늦고 반응이 느리다는 걸 느꼈다. 오히려 경남의 움직임이 더 좋았다. 먼저 실점을 하고 정신적으로 흔들리는 시간이 있었다. 그렇지만 전반 끝나고 이야기하면서 괜찮다고 말했고, 남은 45분에 무조건 1골을 넣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후반도 솔직히 내용이 좋은 건 아니었지만 경기를 하면서 실수를 해도 격려하며 마지막까지 가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수원은 마지막 비디오판독에서 페널티킥을 얻어 승격에 성공했다. 안병준은 주심이 비디오판독을 보러 갔을 때 정신적으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페널티킥을 차면 경기가 끝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이런 장면에서 골을 넣는 게 정말 가치가 있는 선수라는 말을 나 스스로에게 했다. 그래서 집중해서 찰 수 있었다. 골이 들어간 후에는 너무 기뻤다고 밝혔다.

이제 수원은 K리그1에서 뛴다. K리그2 득점 1위 안병준도 K리그1 무대에 도전한다. 전통적으로 K리그2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들은 K리그1 무대에서도 좋은 활약을 했다. 그는 “K리그1K리그2에서 잘했다고 해서 잘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쉬운 리그가 아니다. 조금 더 발전해야 K리그1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을 평가했다.

안병준은 김도균 감독이 온 후 수원이 더 발전했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 김도균 감독님이 새로 오고 새로운 선수들도 많이 왔다. 작년과 팀 분위기도 많이 달라졌다. 1년 동안 리그를 하면서 안 좋은 시기도 있었는데 그럴 때 선수들, 감독님 말씀도 그렇고 서로 이 좋지 않은 걸 잘 해결하자는 긍정적인 분위기가 많이 있었다. 솔직히 운도 따랐다고 했다.

안병준의 뛰어난 활약에 여러 팀들이 그를 노린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안병준은 이에 대해 선수들이 그런 농담도 하고 있지만 내가 들은 이야기가 없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안병준은 본인의 활약에 대해 “85점을 주고 싶다. 나도 만족할 수 있었던 시즌이었다. 그래도 몇 경기 하면서 발전해야 한다는 것도 느꼈다. 그래서 85점을 주고 싶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수원,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