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저연봉자 최지만? 정신력만큼은 1등” 올겨울 조력자의 관찰기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최근 인천에서 함께 훈련 중인 kt 외야수 김도현과 이상원 트레이닝 코치,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왼쪽부터). ⓒ이상원 코치 제공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크고 작은 수술을 그렇게나 많이 받았는데도 몸과 마음은 누구보다 강하더라고요.”

지난해 생애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은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은 현재 고향 인천에서 조용히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해 11월 일찌감치 귀국한 뒤 잠시 휴식을 취했고, 지난달부터 천천히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최지만의 곁에는 두 동반자가 있다. kt 위즈 외야수 김도현(29) 그리고 이상원(41) 트레이닝 코치다. 접점이 없던 이들은 인천에서 트레이닝센터를 운영하는 이상원 코치가 중심이 돼 의기투합했다. 지난해까지 kt에서 트레이너를 맡은 이 코치는 과거 동산고에서 잠시 일하며 최지만을 알게 됐다. 그리고 지난해 최지만과 처음으로 동계훈련을 소화했고, 올겨울 최지만이 파트너를 구하자 kt에서 친하게 지냈던 김도현을 소개해 셋이 지난달부터 한 몸처럼 움직이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 겨울을 최지만과 함께 보내고 있는 이 코치는 20일 스포티비뉴스와 전화통화에서 “현재 (최)지만이의 몸 상태는 70% 정도다. 지난해 귀국 후 개인 스케줄을 최소화하고, 조금씩 보강운동을 한 덕분이다. 요새는 웨이트트레이닝을 비롯해 간단한 기술훈련과 배팅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최지만의 근황을 대신 전했다.

이어 “지난해와는 훈련 스케줄이 크게 다르지 않다. 사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몸을 정말 잘 만들었는데 코로나19로 개막이 늦어져서 손해를 많이 봤다. 서로 크게 아쉬워했다”고 덧붙였다.

▲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브랜든 로(왼쪽)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는 최지만.
비록 지난해 개막은 늦어졌지만, 최지만은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후반부터 조금씩 주전으로 거듭나더니 포스트시즌에선 18경기를 뛰며 타율 0.250 2홈런 4타점 8득점으로 활약했다. 특히 뉴욕 양키스가 자랑하는 좌완투수 게릿 콜로부터 천적 면모를 과시하며 이름을 알렸고, 생애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무대도 밟았다.

바로 곁에서 최지만을 지켜본 이 코치가 꼽은 최고 장점은 단단한 정신력과 빠른 회복력이다.

이 코치는 “지만이가 정말 많은 수술을 하지 않았나. 허리부터 다리, 손까지 수술을 받지 않은 곳이 없다고 들었다. 그렇게 여러 부위가 다치면 움츠러들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러한 두려움 없이 운동을 하더라. 정신력이 참 대단한 친구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구는 물론 다른 종목에서 최고라고 불리는 선수들을 많이 봐왔다. 지만이는 그들 중에서 정신력만큼은 단연 1등이라고 말할 수 있다. 또, 많은 팬들께서도 보셨듯이  쟁쟁한 스타들과 허물없이 지내는 모습에서도 단단한 멘탈을 엿볼 수 있다”면서 “사실 지만이가 아직 다른 메이저리거들과 비교하면 연봉이 높은 선수는 아니지만, 곧 더욱 크게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코치의 설명대로 최지만은 선수 생활 내내 여러 차례 수술대로 올랐다. 동산고 2학년 때는 팔꿈치, 마이너리거 시절에는 허리와 종아리뼈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그때마다 집념으로 일어섰고, 지난해 마침내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을 수 있었다.

이 코치는 “사실 지만이도 대부분의 선수들처럼 운동을 좋아서 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러나 한 번 시작하면, 끝을 보는 끈기가 있다. 또, 회복력도 좋다. 역시 메이저리거는 다르다”고 치켜세웠다.

▲ 최지만의 훈련 장면. ⓒ최지만 SNS
현재 인천에서 동계훈련을 진행 중인 최지만은 2월 초 미국으로 돌아가 탬파베이의 스프링캠프로 합류할 예정이다.

이 코치는 “지난해 함께 운동한 지만이가 메이저리그에서 멋진 활약을 펼쳐서 개인적으로도 영광이었다.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 없이 더욱 마음껏 날개를 펼치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제보> underdog@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