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희찬 3경기 만에 교체 출전…팀은 19위 마인츠에 충격패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1년 01월 24일 일요일

▲ 마인츠와 경기에서 무사 니아카테와 공을 다투고 있는 황희찬.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황희찬이 3경기 만에 교체 출전으로 기회를 잡았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황희찬은 23일(한국 시간) 독일 마인츠 오팔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마인츠와 경기에서 2-3으로 뒤진 후반 32분 교체로 투입되어 15분 가량 뛰었다. 지난 2경기 결장 이후 첫 출전이었다.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빈 황희찬은 슈팅이나 드리블 없이 공만 한 차례 빼앗겼다. 리그 첫 공격 포인트는 다름으로 미뤘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6.1점을 매겼다.

황희찬 투입으로도 동점에 실패한 라이프치히는 마인츠에 2-3으로 졌다. 전반 타일러 아담스의 선제골로 앞서갔고 전반 30분 마르셀 할스텐베르크의 역전골로 2-1을 만들었으나, 전반 35분과 후반 5분 연속골을 얻어맞았다.

시즌 3번째 패배(10승5무)로 승점 35점에 머물러 1위 바이에른 뮌헨과 승점 차이 4점을 유지했다. 뮌헨은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다.

리그 9경기에서 승리 없이 3무 6패로 부진으로 강등권에 허덕이고 잇던 마인츠는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10경기 만에 승리를 챙기고 승점을 10점으로 쌓았다. 무사 니아카테는 두 골을 터뜨려 마인츠의 영웅이 됐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제보>kk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