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떨고 있는 야구계… 개막 앞두고 '학폭 이슈' 덮치나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1년 02월 21일 일요일
▲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사진에 나온 선수들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스포티비뉴스 DB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KBO리그가 매서운 '학폭 이슈'를 맞고 있다.

최근 연예계와 스포츠계에서 가장 뜨거운 화두는 단연 '학폭'이다. 학생 시절 가해자에게 폭행, 폭언을 당했던 피해자들이 커뮤니티, SNS를 통해 과거 피해 사례를 공개할 수 있는 장이 열리면서 배구계를 시작으로 스포츠계에서도 학폭 논란이 들불처럼 거세게 번지고 있다.

그 가운데 잠잠하던 야구계에서도 19일 한 피해자가 학폭을 주장하며 선수의 실명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이 피해자는 "가해자는 나를 괴롭혔던 수많은 이름 중에서도 지울 수 없는 이름 중 하나"라며 "그 또한 이 행위(폭행, 폭언)들에 참여했다는 건 내 이름 세 글자를 걸고 사실이라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나를 도와주지 못했던 가족을 포함해 다른 사람들을 원망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나를 쓰레기 보듯 바라보던 사람들이 성공해서 아무렇지 않은 듯 돌아다니는 건 어린 시절 아무것도 모르고 울기만 했던 과거의 나 자신에 대한 가장 큰 배신일 것"이라고 '학폭'을 공개하는 이유를 밝혔다.

최근 스포츠계에서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들은 바로 시즌 출전 정지 징계를 부과하는 등 엄벌을 내리는 추세다. 이 때문에 가해자 소속 구단으로 지목된 한화도 19일 밤부터 바로 단장을 필두로 팀장, 실무자들이 모두 비상 소집됐다. 한화는 선수와 피해자 양측을 모두 접촉하고 학창 시절 담임교사, 선수 지인 및 학교 선후배 등까지 면담하며 사실 파악에 들어갔다.

한화는 20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다양한 루트를 통해 면밀한 팩트체크를 진행 중"이라고 밝히며 "다만 현재까지 구단이 얻은 정보로는 주변인 및 당사자가 증인으로 제안한 분을 포함한 대부분의 분들이 직접 목격한 바나 해당 사안을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사실 여부를 뒷받침할 만한 판단의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다. 학교 폭력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만큼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구단이 가능한 선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학폭 이슈'는 한화뿐 아니라 다른 구단들도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학폭 문제가 터지면 선수들은 물론 지도자들도 대다수가 유니폼을 벗어야 한다는 말이 나올 만큼 국내 아마추어 단체 스포츠 문화는 폭력과 뗄래야 뗄 수 없는 사이였다. 어렸을 때부터 인성, 상식 교육 대신 성적우선주의로 일관한 아마추어 단체 스포츠기에 악습이 대물림돼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야구계는 20일 학폭 이슈로 뒤덮였다.

이미 프로에 와서 취업을 한 선수들이지만 초등학교 때부터 단체 생활을 했고 단체 행동에 익숙했던 스포츠 부원이었다면 학생 시절 폭행, 폭언에서 자유로울 선수가 많지 않을 것이다. 한화만이 아니라 모든 구단들이 선수들의 학폭 진위를 파헤치기 위해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했던 행동, 발언들을 샅샅이 뒤져봐야 할 수도 있다.

"예전에는 운동을 잘하는 선배가 후배들의 군기를 잡아야 한다는 전통이 있어 폭력에 참여하고 싶지 않더라도 에이스라면 후배들을 때리는 데 나서야 했다"고 한 야구인이 밝힐 만큼, 스포츠계에서는 잘못된 학생 문화가 만연했고 이제야 조금씩 폭력은 잘못된 것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 지금이라도 폭력의 가해자들을 밝히고 피해자들의 한과 억울함을 풀어주는 게 맞는 일이지만, 어떻게 시작해서 어디까지 번질지 몰라 무서운 것이 현재 야구계, 나아가 스포츠계 '학폭 이슈'의 실상이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제보>gyl@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