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몬스타엑스 기현, 학폭 의혹에 "걱정 끼쳐 죄송"→소속사 "26일 명예훼손 고소"[종합]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 몬스타엑스 기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대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소속사 측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 측은 26일 기현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아티스트 본인을 비롯하여 학교 관계자분들, 동창 및 지인분들이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해주셨고, 대부분의 동문들로부터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었다는 증언을 받았다"고 전했다.

기현의 학폭 의혹은 2015년에도 한 차례 불거진 바 있다. 스타쉽은 기현의 학폭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며, "2015년과 2021년 두 차례 이상 동일한 게시물을 올린 유포자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법률대리인인 법률사무소 아이엘과 법무법인 세종에 의뢰하였으며, 당일 강남경찰서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2015년 학폭 의혹 폭로자에 대해 "만났을 당시 작성한 글과 관련하여 당사에 사과를 하고 선처를 구해 성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자필로 작성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 담긴 서면만을 받고 어떠한 금전적 대가나 요구 없이 해당 건에 관해 법적 대응을 취하지 않고 종결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타쉽 측은 "작성자는 당사가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묘사하여 당사의 신뢰와 명예를 크게 실추시켰기에 이 부분에 대한 책임도 분명히 물을 것"이라며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스타쉽 측은 기현의 학창시절 학생기록부를 증거로 제시했다. 기현의 중학교,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에는 '인정이 많고 다른 사람을 감쌀 줄 아는 성품', '성격이 원만하고 의리가 있음', '밝고 활기차며 심성이 착한 학생', '사회성이 뛰어나고 밝은 성격'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기현 역시 같은 날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기현은 학폭 의혹과 관련해서 "이번 일로 큰 걱정을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운을 뗐다.

기현은 "저의 모습이 누군가의 기억에는 다르게 남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더 꼼꼼하게 기억을 되짚어봤던 것 같다. 혹시나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 번 의심하는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 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다.

끝으로 기현은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이전의 제 모습은 바꿀 수 없기에 이번 일이 제게 스스로를 돌아보고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전했다.

기현은 2015년에 이어 최근 학폭 가해 의혹에 재차 휘말렸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현은 일진이었다" 등의 내용이 담긴 폭로글이 게재되어 파문이 일었다. 스타쉽은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으며, 강경한 법적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