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에이젝스 윤영 "에이프릴 왕따 옹호·이나은 열애, 모두 사실 아냐"(인터뷰)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윤영. 출처| 윤영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에이젝스 출신 윤영이 에이프릴과 관련된 항간의 이야기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윤영은 1일 스포티비뉴스에 "에이프릴 이나은과 열애설 등 여러 이야기가 왜곡돼 돌아다니고 있어 당황스럽다"라고 밝혔다.

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의 왕따로 팀을 탈퇴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윤영은 "너무 속상하다"며 "에이프릴 멤버들은 그룹을 지키려고 진짜 애썼다"고 밝혔다. 윤영이 글을 쓴 후 일각에서는 "윤영이 왕따를 정당화했다"며 그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또한 윤영이 과거 이나은과 찍은 사진이 뒤늦게 화제가 되면서 '윤영이 럽스타그램을 했다',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는 추측도 이어졌다.

DSP미디어에서 에이젝스로 활동하며 에이프릴 멤버들과 한솥밥을 먹었던 윤영은 에이프릴을 둘러싼 잘못된 소문과 추측이 안타까워 글을 썼다고 했다. 

그는 "에이프릴을 가까이에서 지켜본 입장에서 안타까움에 글을 올렸다.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지 제3자가 개입한 것은 물론 경솔했다고도 생각한다. 다만 안타까운 마음에 그랬다는 것만 알아줬으면 좋겠다"며 "물론 어떤 이유라도 따돌림이나 폭력이 정당화 될 수 없다는 것도 너무나 잘 안다. '그럴만 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글을 쓴 것이 절대로 아니다. 답답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나은과 열애설에 대해서도 황당하다고 했다. 윤영은 여러 차례 "나은은 친동생 같은 존재"라며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세로 글쓰기로 이나은과 열애를 암시했다는 등의 의혹에 대해 윤영은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것 자체가 너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럽스타그램은 물론, 이나은과 열애한다는 소문 자체가 오해와 억측에서 비롯된 일이라 어이가 없다"고 했다.

윤영은 계속되는 악플과 협박에 고통을 호소했다. 한숨도 자지 못했다는 그는 "나를 둘러싼 억측과 오해는 참을 수 있다. 하지만 극심한 인격 모욕에 가족들을 향한 욕과 협박은 너무나 고통스럽다. '길에서 만나면 때리겠다', '그냥 죽어라' 등 협박과 폭언에 시달리고 있다. 노여움이 커서 제게 여러 감정을 쏟아내는 건 이해하지만 정도는 넘지 않았으면 좋겠다. 고통스럽다"라고 호소했다. 

또 윤영은 "에이프릴 멤버들과 현주의 마음과 팬들의 마음이 가장 아플 것 같다. 더 이상 상처 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윤영. 제공| 윤영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