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 삼광빌라!' 전성우 "진기주-한보름, 밝고 긍정적…또 만나고파"[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3월 08일 월요일

▲ 전성우. 제공| 높은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전성우가 진기주, 한보름과 다른 작품에서 또 만나고 싶다고 희망했다.

전성우는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진기주, 한보름 두 사람 모두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가진 배우들이라 정말 즐겁게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전성우는 7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사기꾼 황나로로 매력적인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황나로는 불우한 인생을 바꾸기 위해 김정원(황신혜)의 친딸인 이빛채운(진기주), 의붓딸인 장서아(한보름)에게 차례로 접근했다 장서아와 마침내 진실된 사랑에 빠지는 인물. 불우한 가정환경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기꾼이 됐고, 고단한 인생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는 입체적인 악역으로 안방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전성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진기주, 한보름과 처음 호흡을 맞춰봤다.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를 가진 배우들이라 정말 즐겁게 호흡을 맞춘 것 같다"며 "다른 느낌을 가진 두 배우와 항상 새로운 느낌을 받으며 연기했고 즐겁게 촬영했다. 다른 작품에서 다른 인물로 다시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 

전성우는 요르단에서 영화 '교섭'(임순례 감독)을 촬영한 후 한국으로 돌아와 곧바로 '오! 삼광빌라!' 촬영에 합류했다. "사실 시작부터 너무 정신없이 촬영했다"는 전성우는 "요르단에서 영화 촬영을 하고 돌아와 남들보다 조금 늦게 첫 촬영을 시작하는 스케줄이었는데, 그래서인지 적응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옆에서 항상 선배님들이 잘 다독여주고 너무 많이 챙겨주셔서 큰 힘이 되었던 순간들이 많이 떠오른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나로가 삼광빌라는 떠나는 순간이 떠오르는데, 정말 치열하게 살아오고 정신없이 살아오던 본연의 나의 모습과 나로의 모습들이 겹치면서 어머니를 보고 눈물이 나오는데, 정말 만감이 교차했던 순간이었던 것 같아서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다"고 했다. 

매 방송마다 시청률 30%가 넘는 드라마에 출연하고 있지만, 촬영에만 매진하느라 드라마의 인기를 거의 체감하지 못했다는 전성우다. 그는 "간혹 친척들이나 친구들이 뜬금없이 전화해서 '여기 '오! 삼광빌라!' 팬이 있어. 네 팬이래. 내 친구라고 하면 안 믿어' 하면서 전화를 바꿔주기도 한다. 그럴 때면 정말 많은 분들이 보고 계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 전성우. 제공| 높은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